Home > #삐끕 > 턱받침에 우산 의자까지…오지랖 아이템의 결정판!

턱받침에 우산 의자까지…오지랖 아이템의 결정판!

꿈보다 해몽이로구나?!
턱을 받치는 팔이다. 이젠 대놓고 병맛이다. 산코 레어샵의 오리지널 상품으로 턱을 받치기 위해 태어난 제품이다. 모니터를 바라보며 굽은 등을 곧게 펴서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단다. 일본이란 나라가 원래 남이사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곳이라지만, 이건 좀 너무하다 싶다.

sdtorich-p01_01

손과 팔은 부드러운 우레탄 소재로 얼굴에 닿아도 그다지 나쁘진 않을 것이다. 180도 회전하는 팔 덕분에 원하는 모습을 자유롭게 만들 수 있다. 마음껏 머리통의 무게를 양보하면 그만이다. 물론, 전체적인 품질은 조금 의심스럽다. 무게를 버틸 클램프는 동네 전파상에나 있을 것 같은 느낌이고, 발의 각도를 조절하는 관절부분도 싸구려 삼각대에 있는 것과 똑같다.

sdtorich-media

클램프는 최대 55mm까지 고정시킬 수 있어 책상이나 의자의 팔걸이 부분을 이용할 수 있다. 손과 팔을 연결하는 부분은 95mm 정도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 허리를 구부리지 않고 머리를 걸쳐놓을 수 있다 설명한다.

sdtorich-001-horz

가격은 약 5만 원. 제정신인가 싶겠지만, 의외로 진지하다. 아침방송에서 소개될 정도니 말이다. 물론 효과는 조금 의심스럽다. 어떻게 아냐고? 당장이라도 책상에 책을 쌓아놓고 손으로 턱을 받쳐보시라. 구부정하게 꺽이는 목을 발견할 수 있을테니 말이다.

그렇게 힘드냐..?
하늘이 꾸물거려 우산을 챙겼다니 비가 내리지 않는다. 참 희한하다. 심지어 해가 쨍쨍하다. 특별히 긴 우산까지 챙겼는데 어째 민망하다. 딱히 쓸 일도 없으니 더 골치다. 결국 우산을 잃어버리기 일쑤다. 딱히 필요도 없는데다 신경을 쓰지 않으니 그 모양이다.

seatcub5-top

앉을 수 있는 우산이 있다. 비가 오면 우산이 되어주고 언제든지 앉아 쉴 수 있는 의자가 되어준다. 우리가 피곤한 순간 언제나 앉을 장소가 있는 것은 아니다. 언제 어디서나 우산 하나로 피로를 회복할 수 있는 기똥찬 물건이다.

seatcub5-media

우산 끝 부분에 지지대를 이용해 받치고, 손잡이 부분을 펼치면 엉덩이를 안길을 수 있는 편안한 받침대가 등장한다. 340mm 수준의 폭으로 넉넉하진 않지만 어떻게든 우겨넣을 수준은 된다. 약 80kg까지 쓸 수 있다고 한다.

seatcub5-p01-2

우산으로서도 충실하다 8개 샤프트로 만들어져 꽤 튼튼하게 활용할 수 있다. 장우산이니 애인과 함께 쓰기에도 충분하다. 비 내리는 날은 우산으로, 평소에는 의자로 쓸 수 있는 우산! 갖고 싶지 않은가? 난 아니다.

Shougo.KIM
글쓴이 | SHOUGO(Sang Oh Kim)

일본에 살았습니다. 일본을 좋아합니다. 오타쿠 아닙니다.
IT기자 생활을 했습니다. IT를 좋아합니다. 오타쿠 아닙니다.
shougo.kim@techg.kr
You may also like
킥스타터 펀딩 10%도 버거운 씁쓸한 물건들
작은 벌레에게 한 없이 약한 당신을 위한 벌레 퇴치 아이템들
요실금 잡는 웨어러블 카린, 좋은 남편이라면 이정도는 기본!
음악과 함께 놀 줄 아는 뮤직피플의 극락왕생, 레모지 바이브레이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