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첫인상 > 갤럭시 탭프로 S의 첫인상, 갤럭시 생태계의 다른 실험

갤럭시 탭프로 S의 첫인상, 갤럭시 생태계의 다른 실험

t_galaxytabpros_1‘갤럭시’(Galaxy). 특별히 패션 쪽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면 이 이름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얹은 삼성의 스마트 장치에서 더 많이 보았을 게다. 갤럭시 S 시리즈나 갤럭시 노트 시리즈 같은 스마트폰과 더불어 갤럭시 탭 같은 태블릿에도 쓰는 이름이니까. 지금은 그냥 기어로 이름을 바꿨지만, 삼성의 첫 스마트워치였던 기어 시리즈의 첫 제품도 안드로이드를 운영체제를 썼을 때 갤럭시 기어로 내놨던 때도 있다. 때문에 ‘삼성 갤럭시=안드로이드 운영체제’라는 공식은 오랫동안 유지되어 온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알고 있던 이 브랜드 공식을 깨는 제품이 나왔다면 어떨까? 안드로이드 운영체제가 아닌 운영체제의 장치에 갤럭시라는 이름을 달았다는 것은 장치 브랜드 전략의 적지 않은 변화를 예상해야 할지도 모른다.

t_galaxytabpros_700그 논란을 부른 제품이 지난 CES에서 공개했던 갤럭시 탭프로 S다. 갤럭시의 이름을 부여 받은 태블릿이지만,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가 아니다. 윈도 10이다. 종전에 나왔던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과 달리 이 제품은 말 그대로 윈도 PC다. 안드로이드 생태계보다 윈도 생태계의 장치에 더 가까운 제품이다.

t_galaxytabpros_7CES에서 갤럭시 탭프로 S를 처음 봤을 때 윈도 10 운영체제라는 걸 모르고 보면 그냥 평범한 태블릿으로 보이겠지만, 윈도 10을 올린 태블릿 PC로 보면 매우 얇다. 다른 윈도 10 태블릿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얇고 만듦새가 좋다. 테두리를 갤럭시 노트 5나 갤럭시 S6 시리즈처럼 메탈로 두른 데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마감이 인상적이다. 전원과 음량 조절, 윈도 홈 버튼을 제외한 다른 버튼도 없고 단자마저 USB 타입-C와 헤드폰 외에 거의 없는 터라 종전에 보던 윈도 10 태블릿과 다른 느낌은 분명하다.

t_galaxytabpros_3여기에 덧대는 착탈식 키보드도 생각보다 얇다. 타입 커버 형태라 따로 필름을 붙일 필요는 없다. 태블릿 본체 앞뒤로 감싸는 형태로, 키보드와 스탠드의 기능을 동시에 한다. 때문에 태블릿에는 거치대를 따로 붙이지 않아 기구를 단순하게 만들 수 있었다. 키보드가 아주 두꺼운 편이 아니어서 누르는 깊이의 한계는 느꼈지만, 쓰나 마나 한 정도까지는 아니다. 그래도 이동하면서 입력하려면 붙여 두는 편이 낫다. 참고로 키보드를 붙인 상태에서만 화면 각도를 딱 두 개 각도로 조정할 수 있고, 키보드 각도는 조절할 수 없다.

t_galaxytabpros_4갤럭시 탭프로 S용 착탈식 키보드는 자석으로 쉽게 붙이고 뗄 수 있는 구조인데, 삼성에서 만든 정품 외에도 투미(Tumi)의 브랜드를 붙인 고급형 커버도 있다. 커버의 구성은 별반 다를 게 없지만 투미 브랜드를 붙이고 다른 재질을 써 다른 느낌이 들게 만들었다. 투미 커버의 정확한 판매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t_galaxytabpros_5갤럭시 탭프로 S를 휴대하지 않고 데스크톱 형태로 쓸 때를 대비해 도킹 스테이션도 준비했다. 다만 도킹 스테이션은 직접 만든 게 아닌 주변 장치 업체와 협력해 내놓는 모양새다. 타거스(Tagus)와 잭(Zagg)이 갤럭시 탭프로 S용 도킹 스테이션을 공개했다. 두 도킹 스테이션은 갤럭시 탭프로 S의 USB 타입-C 단자에 연결하면 DVI나 HDMI를 이용한 모니터 출력이나 일반 USB 연결, 유선 랜을 연결할 수 있다.

t_galaxytabpros_8물론 펜도 있다. 하지만 CES에서 공개된 펜은 완성된 형태는 아니다. 삼각 막대처럼 만든 펜은 만듦새 자체도 썩 좋은 상태는 아닌데다, 사실 CES에서 공개했던 펜을 원노트에서 다뤘을 때의 움직임이 갤럭시 노트의 S펜에 비하면 긍정적으로 말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 특히 둥근 원 또는 타원을 그리려 하니 자연스러운 곡선을 그리지 못하고 꺾임이 보일 정도였는데, 이 부분은 16일에 정식 출시되는 제품에서 확인해 봐야 할 듯하다.

t_galaxytabpros_6아직 다듬을 부분이 일부 있긴 해도, 갤럭시 탭프로 S가 괜찮은 만듦새를 가진 투인원 윈도 태블릿이라는 점에서는 제법 점수를 받을 만하다. 다만 그냥 윈도 10 태블릿에서 바라는 성능과 편의성 측면에 대한 평가는 조금 박할 지도 모르겠다. 갤럭시 탭프로 S의 프로세서는 인텔 코어 m3 계열 하나만 들어간다. 6.3mm라는 두께를 위해서 팬을 넣지 않아야 했기에 코어 m3 계열 하나만 최적화했다. 때문에 더 나은 성능의 프로세서를 고르고 싶어도 불가능하다. 또한 USB 타입 C 단자 하나 만으로 모니터나 USB 메모리, 충전, 그 밖의 주변기기를 연결해야 하므로 여러 젠더를 챙겨야 한다. 이런 확장이 필요 없는 이들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되지만, 이동하면서도 외부 장치와 연결이 잦은 PC 작업을 많이 하는 이들에게는 달갑지 않은 부분이다.

t_galaxytabpros_9그래도 갤럭시 탭프로 S는 숨은 기능들, 특히 갤럭시 스마트폰과 연동하는 기능에 대해선 좋은 반응을 얻을 지도 모른다. 최신 갤럭시 S 시리즈나 갤럭시 노트 시리즈와 갤럭시 탭프로 S를 연동하면 갤럭시 스마트폰의 지문 인증으로 갤럭시 탭프로 S의 잠금을 풀 수 있다. 그 뿐만 아니라 윈도 10의 인터넷 브라우저에서 생체 인증이 필요한 결제나 로그인도 갤럭시 스마트폰의 지문 인증으로 해결할 수 있는데, 꽤 흥미로운 부분이다. 물론 갤럭시 스마트폰을 핫스팟으로 연동하고 문자나 메일을 갤럭시 탭프로S에서 확인하는 기능은 기본이다. 갤럭시 스마트폰과 끊어짐 없이 이어지는 이 기능 때문에 갤럭시 탭프로 S라는 이름을 지어 갤럭시 생태계에 넣은 것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갤럭시 스마트폰을 가진 이에게 더 없이 편한 제품일 수는 있어도 그렇지 않으면 가벼운 투인원 윈도 태블릿에 그칠 수도 있다.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윈도 10 10월 업데이트 배포 시작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10의 HEVC 코덱 보안 취약점 고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 10에 AV1 하드웨어 가속 발표한 마이크로소프트
스냅드래곤 기반 윈도 10용 앱 확대 위한 앱 어슈어 프로그램 가동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