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첫인상 > 프리미엄을 입은 레노버 씽크패드 X1 패밀리를 만나다

프리미엄을 입은 레노버 씽크패드 X1 패밀리를 만나다

x1-family-1

한국 레노버는 3월 16일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4가지 씽크패드 X1 신제품을 선보이는 발표 행사를 열었다. 전형적인 노트북인 씽크패드 X1 카본, 화면부를 180도 뒤집어 접는 요가의 특징을 X1 라인에 적용한 씽크패드 X1 요가, 모듈러 방식을 채택한 윈도 태블릿 씽크패드 X1 태블릿, 올인원 데스크탑인 씽크센터 X1 등 4가지 제품을 씽크패드 X1 패밀리로 묶어 소개한 것이다. 흥미롭게도 이 제품들은 모두 다른 사용성을 갖췄으면서도 레노보 감성의 ‘생산성’과 ‘프리미엄’을 가진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씽크패드 X1 카본 – X1 패밀리의 표준

x1-family-2-1

씽크패드 X1 카본은 최초의 시리즈가 아니다. 16일 공개된 제품은 4세대, 그러니까 4번째 제품이다. 4세대 X1 카본은 기존 X1 시리즈의 특징을 이어가며 프리미엄 비즈니스 노트북으로 자리매김을 시도하고 있다.

x1-family-2-2

씽크패드 X1 카본의 가장 큰 특징은 카본 소재 중에서도 인공위성에 쓰이는 가장 가볍고 강도 높은 카본으로 본체를 만들어 가볍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씽크패드의 튼튼함까지 유지하고 있다는 점이다.

x1-family-2-3

씽크패드 X1 카본은 인텔 코어 i5부터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하는 상위급 제원에 14인치 WQHD(2560×1440) IPS 디스플레이로 전문적인 작업까지 포괄할 수 있는 기본기를 갖추었다. 최대 1TB PCIe NVMe SSD와 16GB RAM은 프리미엄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떠올리게 한다. 다만, 그만큼 가격도 프리미엄이 될 것이라는 것은 감안해야 한다.

x1-family-2-4

언제나 씽크패드를 보는 눈이 그렇 듯이 이번 씽크패드 X1 카본도 키보드쪽에 먼저 눈이 간다. X1 패밀리에 적용된 씽크패드의 키보드는 생산성과 맞닿아 있다. 씽크패드의 트레이드마크인 ‘빨콩’은 물론 보조키까지 아직 씽크패드를 한눈에 알 수 있는 특징은 그대로 살아 있다는 느낌을 남겼다. 행사장에서 짧게 경험한 키감도 매우 만족스럽다. 오른쪽 손받침 부분에 지문인식을 탑재해 비즈니스 시장에서 보안을 강조할 수 있게 됐다.

X1 카본은 노트북의 기본을 충실히 지키면서 제원과 소재까지 프리미엄으로 깔맞춘 X1의 표본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씽크패드 X1 요가 – 요가의 장점을 더하다

x1-family-3-1

씽크패드 X1 카본에 360도 힌지를 적용한 투인원 노트북이다. 화면만 펼쳤을 때는 X1 카본으로, 화면을 뒤집으면 태블릿으로 활용할 수 있게 꼼꼼하게 준비했다.

x1-family-3-2

2048단계의 필압을 가진 액티브 펜 ‘씽크패드 펜 프로’는 자체 전원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하지만 X1 요가에 수납할 경우 자동으로 충전된다.

x1-family-3-4

X1 요가의 힌지가 180도를 넘어가는 순간 키보드가 잠긴다. 물리적으로 키보드가 밀려 들어가 키가 눌리지 않게 되어 태블릿으로 쓸 때 방해받지 않는다. 그리고 X1 카본처럼 키보드 누수 방지 기능이 있어 물을 흘려도 스며들지 않는다.

x1-family-3-5

키보드의 배열이나 사용성은 X1 카본과 거의 같은 느낌을 유지하면서 태블릿의 확장성을 포함한 부분도 눈에 띈다. 제원은 씽크패드 X1 카본과 동일하다. 터치 디스플레이에 펜까지 갖추고 있기 때문에 가격도 프리미엄에서 확장된 가격대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씽크패드 X1 태블릿 – 모듈러로 원하는 작업을 선택하다

x1-family-4-1

씽크패드 X1 태블릿도 X1 카본과 같은 재질을 적용했지만, 한 가지 다른 점은 태블릿이라는 점이다. 또한 태블릿에 모듈러 방식을 채택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X1 태블릿의 화면은 2K(2160×1440, FHD+) 해상도의 12인치 터치 디스플레이다. 태블릿의 효율을 생각해 인텔 코어 m5와 m7을 선택할 수 있고 vPro 프로세서도 선택할 수 있다. 그 외 램과 저장공간은 다른 X1 패밀리 제품과 비슷하다.

x1-family-4-2

X1 태블릿은 모듈을 붙이고 뗄 수 있는 구조다. 풀사이즈 키보드 모듈, 빔프로젝터 모듈, 3D 카메라 모듈 등이 이날 공개됐다. X1 태블릿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프로젝터 모듈로 태블릿을 간단하게 프로젝터로 변형을 시켜주기도 했다. 외부입력도 있어서 다른 장치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x1-family-4-5

현장에서 실제로 구현해본 빔프로젝트는 소규모 회의실이나 현장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x1-family-4-6

3D 카메라 모듈은 손쉽게 3D 스캐너처럼 쓸 수 있는데, 3D 프린터로 출력할 수 있는 3D 모델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될 듯하다. 생산성에 관점에서 재미있는 접근을 시도다. 이후 또 다른 모듈의 가능성을 열어두었다고 볼 수 있다.

x1-family-4-4

기본 배터리로 10시간 쓸 수 있고, 모듈을 이용해 배터리를 추가하면 5시간을 더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놓칠 수 없는 포인트가 될 것이다.

씽크센터 X1 – 디자인이 돋보이는 막강한 올인원

x1-family-5-1

23.8인치 디스플레이에 본체까지 포함한 올인원 PC이다. 두께 11mm 깔끔한 디자인이 눈길을 끌고 전문적인 작업까지 할 수 있는 제원을 갖추고 있다.

x1-family-5-2

최근 MCN이나 개인 방송 콘텐츠를 만드는 1인 미디어 창작자가 증가함에 따라 카메라는 물론 마이크도 2개를 지원하는 등 단순히 올인원보다는 새로운 사용성을 찾으려는 듯 보인다.

X1 패밀리 – 레노버의 새로운 프리미엄 라인이 될 수 있을까?

x1-family-6-1

레노버의 새로운 비즈니스 프리미엄 라인업 X1 패밀리를 구성하는 각 제품들을 하나씩 살펴보면 작은 소재부터 꼼꼼한 마감까지 상당히 마음에 든다. 단순히 제원과 만듦새를 강조한 것만이 아니라 기기의 역할에 맞게 다양한 사용성을 반영하려 노력한 모습도 꽤 인상적이었다.

무엇보다 노트북에서 가중치를 줄 수밖에 없는 키보드의 높은 만족감 때문에 씽크패드 제품에 관심을 가지면서도, 이 제품들의 대략적인 가격을 들었을 때 과연 일반인이 부담할만한 수 있을 지 고민이 들기 시작했다. 비즈니스 프리미엄 시장을 겨냥한 제품이라 일반 이용자보다 기업용 시장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 지 더욱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다.

씽크패드 X1 패밀리는 제원과 만듦새에서 프리미엄 이미지를 입히려는 레노버의 한 걸음은 충분한 의미가 있다. 다만 대중들에게도 그러한 프리미엄이 제대로 먹혀들지는 좀더 두고봐야 할 듯하다.

BungQ
글쓴이 | 이세민 기자

IT 소식이라고 딱딱하고 어려울 필요가 있을까?
붕어IQ가 전하는 맛있는 IT 소식을 기대해주세요~

bungq@techg.kr
You may also like
과열 조짐 있는 씽크패드 X1 카본 리콜하는 레노버
씽크패드 지문 인식 소프트웨어의 보안 취약성 공개한 레노버
25살 씽크패드의 생일 선물, ‘씽크패드 25’
카비레이크 탑재한 새로운 씽크패드 선보인 레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