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삐끕 > 작은 벌레에게 한 없이 약한 당신을 위한 벌레 퇴치 아이템들

작은 벌레에게 한 없이 약한 당신을 위한 벌레 퇴치 아이템들

무더움 여름, 드디어 찾아온 휴가철에 브렉시트 한 번 빵! 하고 터져주시니, 엔화와 달러가 요동친다. 그나마 일본 쪽 환율은 아직 견딜만한 수준인데, 가까운 해외여행을 고민 중이라면 비행깃값도 싸겠다, 일본이 어떠실지?

여름에 자연과 함께한다는 건, 무더위, 그리고 벌레를 삶에 일부로 인정하겠단 소리와 동일하다. 오늘은 여름에 쓸만한, 그러나 뭔가 수상한 물건들을 찾아 소개한다.

 

USB 모기매트

일본 호텔이 아닌 ‘료칸’에서 아득한 하룻밤을 계획한다면 이 녀석을 준비하자. 무려 USB로 작동하는 모기매트 훈증기다. 어차피 료칸에 다 있을 텐데 뭐하러 챙기냐고? 있긴 하다. 그러나 대부분 빙글빙글 돌아가는 녹색 모기향이 대부분이고, 심한 곳은 모기 스프레이가 하나 딸랑 있을 뿐이다. 료칸이란게 아무래도 산에 많고, 방충망도 딱히 없어 벌레가 많은 곳인데, 모기향 하나 피워놓고 잘라치면 보통 힘든 게 아니다.

mosqrepe-004-tile

USB로 작동하니 노트북에 연결해도 좋지만, 요즘 하나씩 다 들고다니는 휴대용 배터리에 넣어 작동하기 아주 편하다. 모기매트는 현장에서 사도 좋고, 한국에서 몇 개 챙겨가도 좋을 것이다. 야외에서도 쓸 수 있으니 모기에 고생하는 그녀를 위해 센스있게 챙기도록 하자. 가격도 1,500엔 정도로 2만 원을 넘지 않는다.

 

벌레 전용 청소기

vacumgh8-top

그리고 일본에서 돌아올 때는 이걸 하나 사오자. 진공청소기와 닮은 녀석인데, 벌레를 빨아들이는 게 주된 목적이다. 집 안에 나방, 귀뚜라미 같은 벌레 한 마리가 들어오면 난리가 나기 일쑤인데, 대부분 처리는 우리 남자의 몫이다. 휴지 한두 장 들고 아무렇지 않게, 또 무덤덤하게 벌레를 척! 하고 잡아 버려야하는데, 이게 솔직히 쉽지 않다. 우리도 징그러워서 만지기 싫거든… 게다가 잘못 잡아서 터지기라도 하면….

vacumgh8-001-tile

사용법은 간단하다 벌레 근처에 입구를 가져가 버튼을 누르면 빨아들이고, 그대로 쓰레기통, 혹은 변기 등에 버리면 그만이다. 입구와 몸통, 손잡이가 작게 분리되니 휴대도 편리하고, 충전은 USB 케이블을 이용한다. 당연히 휴대용 배터리도 쓸 수 있다. 약 4시간을 충전하면 20분 정도를 쓸 수 있다니 배터리 시간도 꽤 긴 편이다. 역시 가격은 2,000엔 수준. 2만5,000 원 정도다.

 

관심종자 휴대용 배터리

usbtmq5r-top

이번에는 모기를 몰아내는 휴대용 배터리다. 앞서 소개한 두 제품과 함께 쓰면 좋겠지? 3,600mAh 정도로 평험한 소형 배터린데, 모기가 싫어하는 소리, 정확히는 숫모기의 날개 소리를 내보낸다.

우리에게 헌혈을 강요하는 모기가 알을 밴 암모기라는 사실은 모두 알고 있겠지? 사람도 동물도, 심지어 곤충도 마찬가진데, 새끼를 가진 암컷은 수컷을 멀리하려는 경향이 있다고 한다. 이런 모기 퇴치 장치는 그 습성을 이용하는데, 사실 모기 종류에 따라서 소리가 모두 달라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다는 근거는 없다고 한다.

물론, 10마리 중 1마리는 쫓아낼 수 있겠지. 이런 문제에 산코레어샵은 이런 제품 설명을 적어 놨다. “개성 있는 제품이 갖고 싶은 분!, 주변 사람에게 이게 뭐야? 라며 관심 받고 싶은 분에게 추천합니다!”란다. 물건 팔면서 이런 멘트를 적을 수 있는 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이다.

<출처> 산코레어샵 여름특별 상품전

Shougo.KIM
글쓴이 | SHOUGO(Sang Oh Kim)

일본에 살았습니다. 일본을 좋아합니다. 오타쿠 아닙니다.
IT기자 생활을 했습니다. IT를 좋아합니다. 오타쿠 아닙니다.
shougo.kim@techg.kr
You may also like
킥스타터 펀딩 10%도 버거운 씁쓸한 물건들
요실금 잡는 웨어러블 카린, 좋은 남편이라면 이정도는 기본!
음악과 함께 놀 줄 아는 뮤직피플의 극락왕생, 레모지 바이브레이터
당신의 잉여로움을 축복합니다. iNyx, 갓블레쓰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