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삼성 갤럭시노트7, 전량 신제품 교환 및 환불 결정

삼성 갤럭시노트7, 전량 신제품 교환 및 환불 결정

최근 모바일 시장에서 가장 이슈였다 해도 과언이 아닌 갤럭시노트7 폭발 사건. 지난 2일 오후 삼성전자는 서울 태평로 삼성본관에서 이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고동진 사장은 갤럭시노트7의 판매를 중단하고 구입 시기와 상관없이 전량 신제품으로 교환해줄 것이라는 방침을 발표했다.

galaxy_note_7_mediaday_Q&A

삼성전자는 9월 1일 기준으로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고, 이는 100만 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이라 전했다. 이번 갤럭시노트7 폭발 사건의 원인은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다는 설명이다.

이번 결정으로 삼성전자는 판매된 제품에 대리점 등의 재고까지 더해 약 250만 대를 신제품으로 교환하거나 환불하게 됐다. 그 비용만 약 2조 5천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자재 수급과 제품 준비에는 2주 정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데 SK텔레콤 등 이동통신사가 전한 공지에 따르면 오는 19일부터는 교환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전에도 서비스센터에서 제품의 이상 여부는 점검받을 수 있다. 또 국내 규정상 구매 후 14일 이내에는 환불이 가능하지만, 삼성전자는 이통사와 협의해 이 기한을 연장해 환불도 해주겠다는 방침을 전했다.

다음은 삼성 뉴스룸에 공개된 갤럭시노트7 관련 발표문 전문이다.

삼성전자 제품을 아끼고 사랑해주시는 고객님의 한결같은 성원에 깊이 감사 드립니다.

저희 삼성전자가 지난 8월 19일 출시한 갤럭시 노트7 일부 제품에서 배터리 소손 현상이 접수됐습니다.

신제품 출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러한 소손 현상으로 사용 중 불편을 겪으신 고객들과 저희 제품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염려를 끼치게 돼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합니다.

9월 1일 기준으로 국내외 총 35건이 서비스센터를 통해 접수됐고, 이는 100만 대 중 24대가 불량인 수준입니다. 원인 분석 결과 배터리 셀 자체 이슈로 확인됐습니다.

배터리 공급사와 함께 불량 가능성이 있는 물량을 특정하기 위한 정밀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나,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판매를 중단하고 구입 시기와 상관없이 갤럭시 노트7 신제품으로 교환해드리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자재 수급과 제품 준비엔 약 2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대한 빠르게 신제품으로 교환해드릴 계획이며, 제품이 준비되기 전이라도 서비스센터를 방문해주시는 고객에 대해서는 이상 여부를 점검하고 조치해드리겠습니다.

국가별 교환 가능 시기는 각 국가에서 사용되고 있는 특정 부품의 수급 상황을 고려해 최대한 이른 시기에 고객분들께 공지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희 제품을 아껴주시는 소비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 드립니다.

김남욱
글쓴이 | Liverex(Namwook Kim)
흥미진진한 IT / 모바일 이야기를 다양한 시점에서 전하기 위해 항상 직접 보고, 듣고, 느끼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liverex@techg.kr
You may also like
삼성 기어S2, 3월 말부터 아이폰에서 쓸 수 있다
삼성, 투인원 윈도 태블릿 ‘갤럭시 탭프로 S’ 16일 출시
화면은 크게, 몸은 가볍게… 삼성전자의 2016년형 노트북 9 공개
미디어 시청에 최적화, 삼성 18.4인치 갤럭시 뷰 발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