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샌프란시스코 경전철 시스템 침투한 해커, 역으로 해킹 당해

샌프란시스코 경전철 시스템 침투한 해커, 역으로 해킹 당해

ransom_victim_700

MUNI 해커가 이용한 것으로 알려진 맘바라는 이름의 랜섬웨어에 감염된 시스템(이미지 출처 | krebsonsecurity.com)

지난 주 샌프란시스코 경전철 시스템인 MUNI가 해커의 랜섬 공격을 받아 볼모가 됐다는 소식을 전했는데요. 아이러니하게도 MUNI를 침투한 해커가 오히려 해킹을 당했다는 소식입니다.

krebsonsecurity.com을 운영 중인 보안 전문 기자인 브라이언 크렙스는 해커가 개별적으로 쓰는 e메일의 보관함을 한 보안 연구원이 해킹했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익명의 이 연구원은 비밀 질문에 대한 답을 추측한 뒤 해커의 받은 편지함을 훼손하고 e메일 암호를 변경했다고 밝혔습니다.

MUNI에 랜섬웨어를 침투시킨 해커는 지난 주 교통 시스템을 탈취한 이후 2048비트 암호화가 되어 있으니 100비트의 비트코인을 요구하며 cryptom27@yandex.com이라는 e메일로 연락하라고 메시지를 남겼는데, 어설픈 보안 질문으로 인해 역공격을 당한 셈입니다. 참고로 100비트코인은 현재 시세로 7만3천 달러 정도 한다는군요.

또한 이번 e메일 해킹으로 MUNI 해커가 그 이전에도 다른 해킹을 통해 비트코인을 획득한 것으로 확인했는데, 12개의 비트코인 지갑을 검토한 결과 14만 달러 이상을 강탈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합니다. 또한 다른 시스템을 공격하기 위한 서버가 있는 곳과 자금이 연결되어 있는 것도 보안 전문 회사와 확인했다는데요. 지금 이 해커는 어떤 기분이 들까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랜섬웨어 ‘워너크라이’에 가장 많이 당한 것은 윈도7
랜섬웨어에 볼모로 잡힌 샌프란시스코 경전철 시스템
맥 사용자 겨냥 첫 랜섬웨어 등장… 맥용 토렌트 클라이언트 통해 유포
랜섬웨어에 당했다. 백신도 막을 수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