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신형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1000X 시리즈 국내 출시하는 소니

신형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1000X 시리즈 국내 출시하는 소니

sonyk_noisec2017_03소니는 하나의 노이즈 캔슬링 제품을 출시했던 지난 해와 달리 IFA 2017에서 3가지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소니 코리아가 당시 발표했던 완전 무선 이어셋 WF-1000X, 넥밴드형 WI-1000X, 헤드폰형 WH-1000XM2 등 세 가지 무선 노이즈 캔슬링 제품을 국내에 출시합니다.

국내에 출시하는 새로운 소니 노이즈 캔슬링 제품들은 종전에 수동으로 제어했던 적응형 사운드 제어(Adoptive Sound Control)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기능을 강화했습니다. 적응형 사운드는 잡음 감쇄를 켠 상태에서 이용자가 상황에 따라 외부 소음을 섞어서 듣거나 사람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능이었지만, 이용자가 걷거나 뛸 때, 또는 차량에 탑승해 이동하는 상황을 자동으로 파악하고 모드를 자동으로 전환합니다. 또한 노이즈 캔슬링 최적화 기능도 보완해 기압에 따라 음질을 최적화하는 대기압 최적화를 추가했고, 대부분의 기능을 소프트웨어로 제어할 수 있게 됐습니다.

sonyk_noisec2017_02오늘 출시하는 WF-1000X는 두 이어셋을 연결하는 선까지 없앤 완전 무선 이어셋으로 6mm 드라이버 유닛을 탑재해 노이즈 캔슬링 상황에서 음질을을 높였고, 한번 충전으로 3시간 연속 사용할 수 있다는군요. 또한 충전 케이스를 이용하면 최대 9시간까지 충전할 수 있으며 15분만 충전해도 70%까지 충전되는 소니 퀵차지 기술도 적용했습니다.

넥밴드형 WI-1000X는 최고급 XBA-N3AP급 이어폰을 탑재해 음질을 강화했을 뿐만 아니라 피드포워드, 피드백 두 개의 필터를 탑재, 종전 MDR-1000X 수준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소니코리아 측은 설명했습니다. 이 넥밴드 이어폰은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켠 상태에서 최대 10시간, 끈 상태에서 13시간까지 쓸 수 있습니다.

sonyk_noisec2017_01헤드폰형 WH-1000XM2는 종전 MDR-1000X의 후속 모델로 소프트웨어를 통한 제어와 기압 센서를 이용한 대기압 최적화가 추가됐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WH-1000XM2용 소니 헤드폰 앱이 MDR-1000X를 지원하지 않는 탓에 이전 사용자들이 그 불만을 앱 평가에 반영 중이라는 사실입니다.

소니는 현재 아시아 지역 무선 헤드폰/이어폰 시장의 50%를 차지했고, 우리나라에서도 블루투스 헤드폰/이어폰 시장의 60%를 점유하고 있는데요. 오늘 발표한 제품들이 이러한 시장 점유율을 더 가속화하게 될지 지켜봐야 할 것 같네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지능형 로봇 ‘엑스페리아 헬로’ 공개한 소니 모바일
소형 플래그십 스마트폰, 소니 엑스페리아 XZ1 컴팩트 출시
미래 세대를 생각한 소니의 특별한 교육 도구
성급한 도전과 새로운 도약 사이, WF-1000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