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태풍 및 호우 예측 위해 엔비디아 GPU 쓰는 KISTI

태풍 및 호우 예측 위해 엔비디아 GPU 쓰는 KISTI

kisti_weather_01인공 지능을 활용하는 분야가 점점 늘고 있는 가운데 기후 변화와 예측에도 이를 활용하기 위한 연구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엔비디아 GPU를 활용해 태풍 및 호우 피해 예측 시스템인 글로브넷(GlobeNet)과 딥레인(DeepRain)의 기계 학습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ISTI 연구진은 심화 학습(Deep Learning) 기술과 기존의 예측 방식을 결합해 GPU 가속 슈퍼컴퓨터로 수치화된 날씨 모델을 생성해, 태풍 예보의 속도 및 정확성을 향상시키는 작업을 진행 중하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정확한 태풍의 경로와 강도를 파악하면 기상 관련 기관들이 이에 대비한 행동을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는군요.

이를 위해 KISTI 연구진은 엔비디아 GPU를 기반으로 케라스(Keras) 툴킷 및 텐서플로우(TensorFlow) 딥 러닝 프레임워크에 cuDNN을 활용, 이들 모델의 트레이닝을 진행했고, 트레이닝 된 모델의 배포에는 AWS(아마존 웹 서비스)의 클라우드 GPU를 사용했습니다.

지금까지 KISTI에서 개발된 시스템은 태풍의 경로는 물론 이로 인한 강우량을 1-2시간 앞서 예측할 수 있는데요. 연구진은 내년까지 예측 시간을 6시간 전으로 늘리고, 최종적으로 실제 피해 대책에 효과를 거둘 수 있는 3일 전까지 선제 예측할 수 있도록 기술을 발전 시킬 예정입니디ㅏ.

이같은 KISTI의 연구 성과는 오는 31일, 엔비디아가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딥 러닝 데이 2017(DEEP LEARNING DAY 2017)’에서 공개될 예정입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2천500달러 짜리 그래픽 카드 ‘타이탄 RTX’ 공개한 엔비디아
그래픽 전문가용 쿼드로 RTX 4000 발표한 엔비디아
엔비디아, 인공 지능의 존재 이유는 ‘데이터’라 말하다
엔비디아 지포스 RTX 2070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