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구글을 떠난 안드로이드 웨어 책임자

구글을 떠난 안드로이드 웨어 책임자

david_singleton안드로이드 웨어는 구글의 스마트워치용 운영체제인데요. LG, 모토롤라, 화웨이 같은 스마트 기기 제조사 뿐만 아니라 태그호이어, 파슬, 루이 비통 등 패션 브랜드까지 이 운영체제를 활용한 스마트워치를 출시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안드로이드 2.0 출시까지 책임진 구글 부사장 데이비드 싱글톤이 스트라이프로 자리를 옮기면서 구글을 떠났다고 AXIOS가 전했습니다. 새로운 직장인 스트라이프는 온라인 지불 결제 스타트업으로 구글 안드로이드 페이를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데이비드 싱글톤 전 부사장은 안드로이드 웨어와 구글 핏팀을 맡으면서 던진 지사의 엔지니어링 팀을 이끌어 왔는데요. 안드로이드 웨어의 핵심 설계자가 구글을 떠나게 된 만큼 구글의 스마트워치 전략에 변화가 생길지 지켜봐야 할 것 같네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스마트폰 잠금 화면에서 광고 수익 창출 금지한 구글
안드로이드 8.1 개발자 모드에서 픽셀 2의 비주얼 코어 켤 수 있어
구글 픽셀 2 XL의 집단 소송을 준비하려는 법률 회사
안드로이드 8.1 개발자 미리보기 버전 공개한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