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기계 학습 능력 강화하는 안드로이드 P

기계 학습 능력 강화하는 안드로이드 P

구글이 개발자 행사인 구글 I/O 2018 키노트에서 차기 안드로이드 P에 대한 주요 기능을 소개했습니다. 앞서 개발자 미리 보기 버전으로 공개된 안드로이드 P의 주요 변화 중 기계 학습 능력의 강화를 비롯해 단순성을 강화하고 워라벨 시대에 맞는 새로운 기능을 더했습니다.

안드로이드 P는 스마트폰이 상황에 따라 실행 순서나 기능을 조정하는 기계 학습 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안드로이드 P는 알파고로 잘 알려진 구글 딥마인드와 협업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과 서비스에 대해 배터리의 우선 순위를 지정하는 어댑티브 배터리로 최대한 오래 쓸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한 기계 학습으로 조명에 따라 스마트폰 밝기를 조정하는 것을 배우는 적응형 밝기 기능도 추가됐습니다.

안드로이드 P의 내비게이션 버튼 구조도 조금 달라집니다. 특히 홈 버튼의 제스처를 강화했는데요. 종전 최근 앱 버튼을 없애는 대신 홈버튼을 오른쪽으로 밀면 최근 앱을 펼쳐지고 슬라이드를 이동시켜 이전에 실행했던 앱을 곧바로 찾아갈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여기에 안드로이드 이용자가 스마트폰을 얼마나 사용하는지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대시보드를 개편하고 시각적인 방해를 차단해 이용자가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새로운 방해 금지 모드를 추가했습니다. 무선 랜을 이용한 실내 위치 추적, HDR VP9 동영상 기본 지원, 보안 기능 향상, 안드로이드 백업 클라이언트 암호화 등 새로운 기능도 추가됐습니다.

안드로이드 P 베타는 구글 픽셀에 곧바로 얹을 수 있는데요. 더불어 프로젝트 트레블을 통해 업그레이드가 쉬운 소니 엑스페리아 XZ2, 샤오미 미믹스 2S, 노키아 7 플러스, 오포 R15 프로, 에센셜 PH-1 등도 곧 베타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을 듯합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2천500달러 짜리 그래픽 카드 ‘타이탄 RTX’ 공개한 엔비디아
엔비디아, 인공 지능의 존재 이유는 ‘데이터’라 말하다
EU 출시 스마트폰의 선탑재 앱에 비용 부과하려는 구글
차기 스냅드래곤에 NPU 탑재 고려중인 퀄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