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원격으로 신발끈 조절하는 퓨마 FI 등장

원격으로 신발끈 조절하는 퓨마 FI 등장

영화 <백투더퓨처>에서 발을 넣으면 자동으로 끈을 조여주는 나이키 운동화는 이제 더 이상 영화 속 소품이 아니라 실제로 구매할 수 있는 상품이 되었는데요. 하지만 자동 끈 조절 기능을 넣은 신발을 개발하고 판매하는 제조사는 나이키만이 아닙니다. 퓨마도 비슷한 유형의 자동 끈 조절 운동화를 곧 판매할 예정이거든요.

퓨마가 선보인 자동 끈 조절 신발은 퓨마 FI(Fit Intelligence)인데요. 사실 퓨마는 2015년에 오토디스크(Autodisc)라는 자동 끈 조절 신발을 개발한 적이 있어 완전히 새롭지 않을 수 있지만, 푸마 FI는 모터나 무선 충전, 터치 등 최신 기술을 탑재한 점에서 다릅니다.

퓨마 FI는 발등을 가리는 부분을 위나 아래로 문지르면 모터가 작동하며 끈을 당기거나 풀어 압박을 조절하는데요. 줄을 조일 때는 파란 LED가 켜지면서 작동 상태를 보여줍니다. 또한 신발의 배터리는 분리할 수 있고 무선으로 충전할 수도 있는데, 한번 충전하면 최대 7일 동안 쓸 수 있다는군요.

나이키 어댑트 BB처럼 퓨마 FI도 앱으로 제어할 수 있습니다. 퓨마 FI앱인 퓨마트랙(PUMATRAC)은 아이폰 버전만 있지만, 안드로이드용도 곧 공개할 예정인데요. 하지만 스마트워치용 퓨마 트랙은 애플 워치만 지원할 예정이고, 애플 워치에서 터치 화면을 문지르면 줄을 조이거나 풀 수 있습니다.

이 신발은 2020년 봄에 출시되는데 가격은 330달러로 나이키 어댑트 BB와 비슷한 가격이 될 듯하네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