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무게 확 줄이고 가격 낮춘 GPS 스마트워치 ‘가민 포러너 45’ 출시

무게 확 줄이고 가격 낮춘 GPS 스마트워치 ‘가민 포러너 45’ 출시

GPS 성능과 단단한 만듦새를 내세워 고가의 전문 스포츠 영역을 공략해 온 가민이 가볍고 가격을 확 낮춘 스마트워치 가민 포러너 45를 출시합니다. 가민 포러너 45는 무게 부담 없이 달리고 싶은 이들을 위해 무게를 줄였는데요. 42mm 제품인 포러너 45의 무게는 36g, 39mm 제품인 포러너 45s는 32g에 불과합니다.

무게는 줄였지만 위치 정보와 관련된 기능은 모두 갖고 있는데요. GPS와 GLONASS, 갈릴레오 위성 위치 추적 시스템을 모두 담아 정확한 위치를 기록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넘어지거나 사고가 발생한 위급 상황에서 실시간 위치를 공유할 수 있는 안전 모니터링 기능도 추가했습니다.

이 밖에도 유산소 운동, 사이클링, 요가 등 다양한 운동에 맞춰 운동 모드를 제공하는 한편 심박수 측정, 스트레스 모니터링, 칼로리 소모량, 걸음수 측정, 수면패턴 분석 등 일상 생활 모니터링까지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스트레스 지수를 분석해 현재 에너지 보유량을 측정해주는 ‘바디 배터리'(Body BatteryTM) 기능도 추가했습니다.

5ATM(50미터)의 방수 등급을 갖춘 포러너 45 시리즈의 배터리 수명은 스마트워치 모드에서 최대 7일, GPS 모드에서는 최대 11시간 사용할 수 있는데요. 가격은 19만9천원으로 9월 22일까지 전국 일렉트로마트 40개점에서만 단독으로 선판매한다는군요.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건강 모니터링 기능 강화한 화웨이 워치 GT2 출시
스마트워치 시장으로 돌아오는 모토 360
평가를 내리기에 이른 갤럭시 워치 액티브 2
비보무브 스타일 첫 인상, 겉으로 판단할 수 없는 하이브리드 스마트워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