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약 12만 회에서 끝난 CNET 갤럭시 폴드 접기 테스트

약 12만 회에서 끝난 CNET 갤럭시 폴드 접기 테스트

삼성 갤럭시 폴드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플렉서블 디스플레이의 안정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자 삼성은 20만 회까지 접고 펴도 문제가 없었다고 주장한 바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씨넷(Cnet)에서 현재 판매 중인 갤럭시 폴드의 접기 실험을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했습니다.

씨넷은 갤럭시 폴드를 접고 펴는 실험을 위해서 폴드봇(Foldbot)이라는 장치를 이용했는데요. 폴드봇은 1초마다 갤럭시 폴드를 열거나 닫으면서 회수를 기록했습니다. 그리고 씨넷은 2만 번을 접을 때마다 갤럭시 폴드를 켜고 상태를 확인했습니다.

10만 번을 접은 뒤 확인한 갤럭시 폴드는 정상이었는데요. 하지만 다시 접기 로봇에 넣고 2만 번 더 접기 로봇을 작동시켰는데, 119,380번 째에서 장치에 오류가 발생해 더 이상 접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일단 씨넷은 더 이상 장치를 작동시키지 않고 갤럭시 폴드의 전원을 켜 상태를 확인했는데요. 화면이 켜지긴 했지만, 화면 한쪽 하단 부에 가로로 줄이 생겼습니다. 그 후 전원을 켠 상태에서 작동상태를 확인했는데, 점점 오작동이 심해지더니 한쪽 화면이 완전히 나갔고, 결국 전체 화면이 꺼지고 쓸 수 없게 됐습니다.

씨넷의 테스트 결과를 보면 삼성에서 주장한 20만 회에는 미치지 못했는데요. 씨넷은 이러한 스트레스 테스트가 일반적인 사용 환경은 아니라고 했으나 이용자가 5년 동안 20만 번을 접고 펼 것이라는 삼성의 주장을 그냥 받아들일 수 있는지 의문이 남는 결과이긴 합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갤럭시 폴드, 9월 출시 확정
왕좌의 게임으로 치장한 8천200달러 짜리 갤럭시 폴드
갤럭시 폴드 출시 공식 연기한 삼성전자
웨이보에 갤럭시 폴드 분해 사진 올라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