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석영 유리판에 영화 <슈퍼맨> 저장한 마이크로소프트

석영 유리판에 영화 <슈퍼맨> 저장한 마이크로소프트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유리 형태의 디스크를 꽂아 영상을 저장하기도 하고 홀로그램으로 재생하기도 하는데요. 그냥 영화 속 상상 정도일 줄 알았던 유리 저장 매체가 실제로 등장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워너브라더스는 음료 컵받침 크기 정도인 75x75x2mm 크기의 석영 유리 판에 1978년 영화 <슈퍼맨>을 저장하고 재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표는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에서 연구하고 있는 프로젝트 실리카의 개념 증명을 위해서 실행된 것인데요. 펨토셀 레이저를 이용해 다양한 깊이와 각도로 3차원 나노 스케일 격자와 변형 층을 만들어 유리에 데이터를 인코딩한 뒤, 편광된 빛이 유리를 통과할 때 생성되는 이미지와 패턴을 기계 학습 알고리듬으로 디코딩하여 데이터를 다시 읽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석영 유리를 이용해 저장한 데이터의 크기는 75.6GB인데요. 무엇보다 유리 저장 장치는 한 번만 쓸 수 있음에도 수세기 동안 열화 없이 보존할 수 있기 때문에 장기 저장해야 하는 데이터를 활용할 때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더구나 저장 장치에서 내는 발열을 줄이기 위해 에어컨을 쓸 필요도 없고 공기 중 습기를 제거하는 장치도 필요 없어 에너지를 크게 절약할 수 있는데요. 유리 저장 장치가 클라우드에 적용되면 수많은 동영상을 제공하는 미디어 서비스에서 에너지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만약 석영 유리 저장 장치가 본격화되면, 아날로그 및 디지털 콘텐츠를 영구적으로 저장하고 자연 재해에 대비해 사본을 여러 곳으로 분산할 수 있어 이후의 세대들이 디지털 유산을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2020년 출시할 차세대 콘솔 엑스박스 시리즈 X 공개한 마이크로소프트
쿼드 카메라에 NFC 갖추고 23만9천 원, 홍미노트 8T 첫 인상
윈도 10 모바일 지원 종료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소비자를 외면한 서피스 랩탑 3의 모듈형 SSD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