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오해를 조장하는 코로나19 관련 앱 단속하는 애플과 구글

오해를 조장하는 코로나19 관련 앱 단속하는 애플과 구글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이와 관련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일이 중요해졌지만, 이를 미끼로 상업적 이익을 얻으려는 자들도 있습니다. 특히 수많은 이용자들이 쓰고 있는 스마트폰용 앱으로도 코로나19(COVID-19)를 앞세운 가짜 의료 앱의 등장을 경계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애플과 구글이 조치에 나섰다고 CNBC가 보도했습니다. CNBC는 애플과 구글이 코로나19와 관련된 앱을 단속하거나 의도적으로 노출하지 않도록 관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애플은 현재 일반 개발자들이 만든 코로나19와 관련된 앱의 등록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비록 세계보건기구(WHO)의 공식 자료를 갖고 대시 보드 및 실시간 지도를 만들었지만, 애플은 앱 등록에 대한 검토 절차를 진행하지 않고 있습니다. 애플은 의료 정보를 담은 앱은 공인 기관에서 등록해야 한다는 이유로 알려졌습니다.

구글도 코로나19와 관련된 앱의 검색과 등록을 되도록 피하는 중입니다. 구글 플레이 약관에 따르면 ‘ 자연 재해, 잔학 행위, 분쟁, 죽음 또는 비극적 사건 및 피해자를 확인할 수 없는 비극적 사건으로 이익을 얻는 앱에 대해 거부할 수 있는데 비공식적으로 이를 진행하고 있는 듯 보입니다.

실제 구글 플레이에서 코로나19, COVID-19, 코로나바이러스, corona 등 키워드로 검색하면 앱 검색 결과가 없는 것으로 표시하고 있습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애플 A12Z과 A12X의 GPU 코어 수는 동일하다는 주장 나와
구글 플레이 무비, 광고 보면 영화 무료 시청 제공?
한 달 동안 전세계 기본 스트리밍 품질 낮추는 유튜브
코로나19 영향으로 컴퓨텍스 2020도 9월로 연기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