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아이폰7, ‘혁신’ 따위 없어도 만지고 싶다

아이폰7, ‘혁신’ 따위 없어도 만지고 싶다

많은 이들이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우며 지켜본 애플의 아이폰7 등 신제품 공식 발표 스페셜 이벤트가 지난 7일(현지시간) 샌프랜시스코 빌 그레이엄 시민강당에서 진행됐다. 익히 소문으로 알려진 것처럼 이번 행사에는 여러 제품이 새롭게 그 모습을 드러냈다. 그 중심에서 이목을 집중시킨건 단연 ‘아이폰7’과 ‘아이폰7 플러스’다.

0

그 어느 때보다 시시한 발표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다수를 이루고 있었지만, 실제 발표에서 드러난 해당 기기의 인상은 전혀 다른 느낌을 전한다. 오히려 어떤 의미에서는 기대감마저 샘솟는다. 어떤 특징에서 이를 찾아볼 수 있을까. 지금부터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7을 집중적으로 살펴보자.

우선 아이폰7 시리즈는 지금까지 알려진 소문 그대로 5가지 색상으로 구성된다. 로즈골드, 골드, 실버, 블랙, 제트블랙이 그것이다. 피아노블랙이라 불리던 유광 처리된 것이 제트블랙이라는 이름을 가졌다. 한눈에 봐도 희소가치가 클 것으로 판단되는 제트 블랙 색상은 128GB 이상 저장공간을 갖는 모델에서만 선택할 수 있다. 단, 애플이 공식적으로 주의를 줄 정도로 스크래치 등에 약점을 갖는게 흠이다.

1

최근 공개된 대부분의 스마트폰이 그렇듯 아이폰7 역시 1년 가까이 쏟아져 나온 소문에서 크게 벗어남은 없었다. 한창 주목을 받았던 ‘홈버튼’의 변화 또한 마찬가지다. 탭틱엔진을 통해 전해지는 새로운 경험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2

방수 또한 마찬가지다. IP67 등급으로 일상에서 물이 묻는 것쯤은 이제 아무렇지 않게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지금까지 아이폰을 쓰면서 물만 보면 불안감에 떨어야 했던 기억은 이제 지워버려도 될 듯 하다.

3-13-2

최근 몇년동안 타사 플래그십 모델과 비교되며 워낙 평가절하 된 탓일까. 애플은 아이폰7 시리즈에서 ‘카메라’에 상당히 공을 들인 모습이다.

4

광학 이미지 흔들림 보정(OSI), ƒ/1.8 조리개, 6매(six-element) 렌즈 등이 더해져 저조도 환경에서도 부족함 없는 결과물을 뽑아낼 수 있다. 게다가 쿼드LED 트루톤 플래시를 적용함으로써 전작 대비 50% 더 밝은 빛을 확보할 수 있고 주변 색온도에 따라 색과 밝기 등이 조절되어 훨씬 더 수준 높은 퀄리티의 사진 등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

5

사실 이 정도만 하더라도 꽤 매력이 있다 말할 수 있겠지만, 이것보다 더 놀라운 점이 아이폰7 시리즈에 녹아 있다. 새롭게 디자인된 동시에 향상된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이미지 신호 프로세서(ISP)가 그 주인공이다.

6

애플에 따르면 한장의 사진을 찍거나 한편의 영상을 녹화할 때마다 해당 프로세서는 천억번이 넘는 작업을 거치며, 이에 더해 자가학습 기술까지 적용해 결과물을 더 멋지게 만들어준다. 실로 이 녀석이 어떤 경험을 제공할지 궁금해진다.

7-1

2개의 렌즈를 가진, 다시 말해 듀얼카메라를 적용한 ‘아이폰7 플러스’는 여기에 좀 더 재미있는 활용을 더하고 있다. 1200만 화소의 망원렌즈를 추가함으로써 2배 광학줌, 최대 10배 디지털 줌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 것. 동영상 또한 최대 6배까지 끌어당길 수 있다.

8-1

평소 스마트폰에서 줌 기능을 이용해 본 경험이 있다면 관련 측면에서 보이는 아쉬움을 익히 알고 있을테다. 과연 아이폰7 플러스의 이 기능이 어떤 퀄리티를 보일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이게 끝이 아니다. 아이폰7 플러스는 2개의 렌즈를 조합해 피사계 심도 효과 흔히 말하는 아웃포커싱 효과 등을 적용할 수도 있다. 단, 이는 차후 업데이트를 통해 적용될 예정이다.

9

이번 모델은 디스플레이에서도 꽤 개선된 모습이다. 25% 더 밝아졌고 모바일 시장 최고 수준의 색상구현력을 보인다.10

아이폰의 스피커 시스템에 아쉬움을 느끼던 이들에게도 희소식이 있다. 최초로 아이폰 라인업에 스테레오 스피커가 장착되었는데, 이를 통해 전작 대비 2배 더 높은 음량을 자랑한다는 설명이다.

11

아이폰7에 대한 소문 가운데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이 3.5mm 이어폰 단자 제거가 아닐까 싶다. 이 역시 소문 그대로다. 애플은 이를 제거함으로써 얻게 되는 장점이 많다고 주장했는데, 디자인, 배터리, 새로운 기능 추가 등에서 선택점이 많아진다는 점을 꼽았다.

3.5mm 이어폰 단자를 이용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대안 가운데 하나로 새로운 액세서리 무선 이어폰 에어팟(AirPods)을 소개하기도 했다. 좌우 분리형 디자인을 갖고, 보관 케이스를 열면 자동으로 디바이스와 페어링이 되는 등의 특징을 갖는다. 일반적인 활용시 약 5시간 정도 배터리가 유지된다. 아쉽게도 기본 제공되지는 않는다. 에어팟은 오는 10월말부터 159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21만9천원에 판매된다. 상당히 부담되는 수준임에는 틀림없다.

12

아이폰7 시리즈에 또 하나 놀라운 점은 종전 대비 획기적인 변화와 향상점을 가진 ‘A10 Fusion’ 프로세서에서 찾을 수 있다. 쿼드코어 칩인 이 녀석 덕분에 A9보다 40% 더 빠른 성능을 체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건 4개의 코어 가운데 2개는 이처럼 고성능을 가능하게 하고, 나머지 2개는 고효율을 가져 앞서 말한 것의 1/5에 불과한 전력으로 구동된다는 사실이다.

13

이로 인해 성능이 필요한 경우는 물론 저전력 효율적 활용이 요구되는 경우에도 각각에 맞는 쓰임이 모두 가능하다는 장점을 담고 있다. 이는 지금까지와 비교했을 때 분명 파격적인 변화라 하겠다.

이런 특성 덕분에 전통적으로 아이폰 시리즈에서 약점으로 지적되던 배터리 수명도 상당 부분 개선된 느낌이다. 아이폰7 기준 전작 대비 최대 2시간을 더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14

그렇다면 이번에 공개된 아이폰7의 출시일과 그 가격은 어떻게 형성되어 있을까. 아이폰7은 649달러부터 시작하되 소문 그대로 32GB/128GB/256GB 저장공간을 옵션으로 갖는다. 아이폰7 플러스은 749달러부터 시작하고 용량은 동일한 구성이다.

15-2

미국, 캐나다, 호주, 중국, 홍콩, 일본 등 1차 출시국에서 16일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한국은 언제나처럼 명단에 오르지 않았다.

지금까지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7이 어떤 특징을 갖는지 살펴봤다. 일부에서는 큰 혁신이 없다는 표현 등으로 이를 평가하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A10 프로세서와 새로운 ISP 등이 전하는 색다른 경험에 대한 호기심 때문인지 최근 몇년새 본 다른 아이폰보다 더 기대감이 크게 다가온다. 실제로 접하면 어떤 느낌일지, 그 구체적인 이야기는 추후 제품을 구하면 풀어보도록 하겠다.

원문 | liverex.net 블로그

김남욱
글쓴이 | 김남욱 (LiveREX)
흥미진진한 IT / 모바일 이야기를 다양한 시점에서 전하기 위해 항상 직접 보고, 듣고, 느끼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liverex@techg.kr
You may also like
아이폰Xs는 아이폰 Xs Max를 띄우기 위한 추진체였나?
아이폰Xs MAX 첫인상, 의외의 반가움
심박 추적 기능 강화한 애플 워치 시리즈 4 발표
새로운 아이폰 XS, XS MAX 및 아이폰 XR 발표한 애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