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지포스 GTX 1070을 권장하는 HTC 바이브 프로

지포스 GTX 1070을 권장하는 HTC 바이브 프로

데스크톱 가상 현실은 모바일 VR보다 더 고품질의 그래픽을 경험할 수 있지만, 고성능 그래픽 카드를 요구해 부담이 적지 않습니다. 그래도 지금까지 대부분의 PC VR이 엔비디아 지포스 GTX 1060 정도면 충분하다고 밝혔는데, 이것도 충분치 않을 듯합니다. HTC가 그 이상의 그래픽 카드를 권장 제원으로 정했기 때문입니다.

CES에서 발표했던 바이브 프로가 최근 예약 판매를 시작한 가운데, HTC는 바이브 프로의 권장 제원을 지포스 GTX 1070, 쿼드로 P5000 및 AMD 라데온 베가56으로 정하고, GTX 1060은 이 장치를 쓸 수 있는 최소 제원으로 정리했습니다.

HTC가 바이브 프로의 권장 제원을 높인 이유는 바이브보다 높은 해상도 때문인데요. 종전 바이브는 1,080×1,200의 해상도를 가진 두 개의 OLED를 탑재했지만, 바이브 프로는 픽셀량을 78% 늘린 1,440×1,600으로 해상도를 올린 까닭에 처리량이 늘어나 더 강력한 그래픽 파워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권장 제원을 수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HTC 바이브 프로의 한국 출시 가격은 109만 원이며, 4월 말 출시한다고 HTC 바이브 코리아에서 지난 20일 밝힌 바 있습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소문 증폭 시킨 밸브 VR 시제품 사진 등장
HTC 바이브 포트 모바일과 호환되는 쉐도우 VR 헤드셋 공개
버추얼링크 컨소시엄에 공식 합류한 HTC
소니와 VR 헤드셋 디자인 라이센스 맺은 레노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