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뉴 서피스 프로를 서피스 스튜디오처럼 만드는 도킹 스테이션

뉴 서피스 프로를 서피스 스튜디오처럼 만드는 도킹 스테이션

마이크로소프트의 뉴 서피스 프로는 키보드 커버를 붙여서 노트북으로 쓸 수 있지만, 휴대성을 강화하다보니 여러 단자를 제외해 확장성이 부족합니다. 부족한 단자를 보완하기 위해선 도킹 스테이션을 써야 하는데요. 켄싱턴이 아주 흥미로운 도킹 스테이션을 공개했습니다.

켄싱턴 SD7000 듀얼 4K 서피스 프로 도킹 스테이션은 뉴 서피스 프로 전용 도킹 스테이션인데요. 보통 단자면 연결하는 일반 도킹 스테이션과 다르게 이 제품은 뉴 서피스 프로를 꽂으면 마치 커다란 화면의 서피스 스튜디오처럼 화면의 각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더불어 도킹 스테이션에 USB 단자와 USB-C 단자, HDMI와 디스플레이포트, 랜 단자 등을 갖췄고 뉴 서피스 프로를 고정하는 프레임 옆에 서피스 펜을 부착할 수 있어 언제든 펜을 꺼내 작업할 수 있습니다. 두 개의 디스플레이 단자 모두 4K로 출력할 수 있어 2개의 모니터를 연결할 수도 있다는군요.

이 도킹 스테이션의 가격은 300달러로 일반 서피스용 도킹 스테이션보다는 비쌉니다. 하지만 도킹 스테이션의 기능이나 디자인을 볼 때 충분히 매력적인 듯하네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윈도 10S 올리고 가격 내릴 준비 마친 MS 서피스 프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서피스 프로, 6월 19일부터 예약 판매 시작
중국에서 공개된 새로운 서피스 프로, 한국도 출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