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첫인상 > 아이폰Xs는 아이폰 Xs Max를 띄우기 위한 추진체였나?

아이폰Xs는 아이폰 Xs Max를 띄우기 위한 추진체였나?

‘이거 사실 아이폰Xs다?’

마주 앉은 지인에게 슬쩍 운을 띄웠다. ‘뻥치지마.’ 대답이 바로 들어왔다. 할 수 없이 케이스를 벗겨 빛나는 뒷면을 보여준 후에야 ‘신제품을 자랑했을 때 듣는 일반적인 대답’을 들을 수 있었다.

‘그거 좋냐?’

지난 21일부터 신형 아이폰인 아이폰Xs(iPhoneXs)와 아이폰Xs 맥스(iPhoneXs Max)가 판매를 시작했다. 특히 아이폰Xs 맥스는 맥스라는 이름에 걸맞은 크기와 가격을 갖춰 화제를 모았다. 상대적으로 화제성이 약한 아이폰Xs. 전작과는 어떤 점이 달라졌을까? 그 첫인상을 살펴봤다.

패키지

노치 디자인이 도드라졌던 지난 아이폰X의 패키지와 달리 검은 바탕의 라이브스크린 화면을 띄워놓은 아이폰Xs의 이미지에선 노치의 흔적을 살펴볼 수가 없다.

아이폰X의 패키지

패키지 상자를 열면 여느 때와 다름없는 아이폰의 구성을 볼 수 있다. 아쉽게도 아이폰X와 큰 차이를 느낄 만한 부분은 없다.

 

일본에서 구매한 제품이라 일본식 플러그가 들어갔다.

구성품도 달라지지 않았다. 충전기(5W), 라이트닝 케이블, 라이트닝 이어팟, 본체, 설명서와 유심 트레이를 열 수 있는 핀과 애플 로고 스티커 2장이다. 이제 라이트닝 to 3.5mm 어댑터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사실에 눈시울을 적시고, 아직도 5W짜리 충전기를 준다는 사실에 눈물을 흘리면 되겠다.

 

후쿠오카 텐진 애플스토어에서

왠지 텐진 애플스토어에 에어팟과 라이트닝 to 3.5mm 어댑터가 산더미처럼 쌓여있더라니… 

 

아이폰Xs

여태까지 아이폰에 s가 붙었을 때, 디자인이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는 걸 떠올려보자. 이 흐름대로 아이폰Xs의 디자인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골드 색상이 새롭게 추가되고, Max라는 새로운 선택지가 생겼다는 점쯤?

 

좌 : 아이폰X, 우 : 아이폰Xs

갖고 있던 아이폰X와 아이폰Xs를 비교하면 아주 소소한 차이가 있다. 첫 번째는 무게. 제원상으로 3g이 차이나지만, 양손으로 들어보면 무게감의 차이가 느껴진다. 가로, 세로, 두께는 제원상 완전히 같지만, 카메라 부분이 잘 맞지 않아 아이폰X의 케이스가 아이폰Xs에 잘 맞지 않는다.

 

아이폰Xs 하단의 마이크 부분에 안테나가 들어가며 좌우 대칭이 이제 맞지 않는 것도 외관에서 아이폰X와 아이폰Xs를 가르는 차이점. 색에서 차이점을 발견할 수 없다면 이제 하단을 통해 아이폰Xs를 가려낼 수 있다.

 

골드 색상은 아이폰Xs와 아이폰X를 가르는 대표적인 차이점이다. 분홍빛이 많이 빠지고 노란빛이 강해진 느낌이고, 빛에 따라 색이 묘하게 달라진다. 기존의 스페이스그레이, 실버 색상에 지겨움을 느꼈다면 새롭게 선택해봄 직하다.

 

S의 무게

이쯤에서 생각해보자. 아이폰에서 s가 단순히 유지보수 차원으로 붙는 키워드는 아니었다. 아이폰4s에서는 Siri라는 개인 비서 기능이(심지어 s는 Siri를 뜻하는 단어였다.), 아이폰5s에서는 터치 ID(Touch ID)가, 아이폰6s에서는 3D 터치(3D Touch)가 새롭게 생겼다. s와 함께 아이폰은 다양한 기술적 혁신을 들고 왔다.

그렇다면 아이폰Xs에서는 어떤 기술적인 발전을 이뤘을까? 카메라와 AR 기능의 강화 말고는 애플 스마트폰 중 최초로 지원 듀얼심 지원과 e-SIM 지원 정도…? 큰 파괴력이 느껴지지 않는 개선점이 못내 아쉽다.

 

아이폰X의 크기가 한 손으로 쓸 수 있는 마지노선이라 생각했고, 꽤 만족하면서 써왔기에 으레 이번에 새로운 아이폰을 산다면 아이폰Xs를 사리라 점찍어뒀다. 그러나 막상 만져본 아이폰Xs는 기대를 충분히 채워주지 못했기에, 아이폰X 이용자가 새로운 아이폰을 쓰고 싶다면 아이폰Xs Max를 권하고 싶다. 혁신 기술을 적절한 가격에 구매할 소비자는 언제나 존재하는 법이니까.

혹은 아직 나오지 않은 아이폰XR도 좋은 선택이 되겠으나, 그럴 바에는 손에 들고 있는 아이폰X를 좀 더 소중하게 쓴다는 건설적인 대안이 남아있으니, 그 대안을 따르길 권한다.

박병호
글쓴이 | 박병호

친절하고 싶은 기사&리뷰요정. 가끔씩 찾아옵니다.
bh@techg.kr
You may also like
픽셀 3의 진짜 알맹이, ‘보안’
다섯 개 카메라의 LG V40에서 찾기 힘든 것
긴 호흡의 날숨 한 조각, V40 ThinQ의 첫인상
DJI 로닌S, 뛰어난 기능과 만듦새의 이 짐벌은 두 팔을 요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