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VRM 컨소시엄에 옵저버로 참여한 닌텐도

VRM 컨소시엄에 옵저버로 참여한 닌텐도

사실 가상 현실 헤드셋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다보면 왜 오래 전 닌텐도의 도전적인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 닌텐도는 가상 현실 분야에서 이름을 찾을 수 없는 상태인데요. 머지 않아 닌텐도의 이름이 다시 등장하게 될 것 같습니다. 닌텐도가 곧 출범하게 될 VR 기업 모임인 VRM 컨소시엄에 옵저버 자격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VRM 컨소시엄은 모든 응용 프로그램에서 같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3D 표준인 glTF2.0을 기반으로 표준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텍스처 및 재료를 포함한 모든 데이터를 하나의 파일로 압축한 VRM 모델은 이용자의 아바타 같은 데이터를 서로 다른 응용 프로그램 안에서 공유하고 추적할 수 있어 여러 도구를 이용해 응용 프로그램을 쉽게 설계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닌텐도가 이러한 표준에 옵저버로 참여하는 것은 향후 닌텐도의 VR 장치에서 캐릭터를 만들었을 때 더 많은 콘텐츠와 연계되도록 만들 방법을 찾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만 옵저버로 참여하기는 해도 아직 닌텐도의 VR 계획은 명확하지 않습니다. 2016년 초 닌텐도는 VR 분야를 조사하고 있는 듯한 뉘앙스를 풍겼고, 2017년에 VR HMD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가능성을 열어 놓았죠. 이제 VRM 컨소시엄의 합류는 VR 같은 몰입형 제품 및 콘텐츠에 대한 닌텐도의 전략이 좀더 긍정적인 방향으로 가고 있는 듯한 느낌을 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1년 반 전에 출시된 닌텐도 스위치에서 이제서야 한국어를 지원할 것이라는 뉴스가 더 중요할 것 같긴 하군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닌텐도 스위치용 비공식 안드로이드 OS 등장
휴대 전용 ‘닌텐도 스위치 라이트’ 공개
닌텐도 대신 게임큐브 모양의 복고 게임기 만든 게이머
가상 현실 위한 음성 비서 개발 중인 페이스북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