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듀얼 스크린 서피스에서 안드로이드 앱 실행할 것이라는 주장 나와

듀얼 스크린 서피스에서 안드로이드 앱 실행할 것이라는 주장 나와

마이크로소프트가 2020년을 목표로 폴더블 노트북 또는 태블릿 대신 두 개의 스크린을 탑재한 서피스 제품을 개발 중이라는 소문이 나왔는데요. 그런데 최근 시장조사기관은 IHS 마킷이 좀더 구체적인 정보를 담은 리포트를 내놓았습니다.

IHS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듀얼 스크린 서피스는 켄타로스(Cantauris)라는 코드명으로 개발 중이고 4대 3 비율을 가진 두 개의 9인치 패널을 탑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인텔의 10nm 기반 커스텀 프로세서로 작동하고, LTE와 5G를 넣어 올웨이즈 커넥티드 기능도 넣을 것이라고 이 보고서를 통해 주장했습니다.

무엇보다 운영체제는 새로운 윈도 코어OS를 싣게 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윈도 코어 OS는 모듈형이라는 특성을 갖고 있어 이를 활용하면 장치에서 실행할 파일 유형과 소프트웨어를 소스 코드에 넣어야 하기 때문에 안드로이드를 실행할 수 있는 장치로 개발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물론 이 말은 안드로이드 앱을 실행할 수 있다는 이야기일 뿐, 구글 모바일 서비스와 호환된다는 말은 아닙니다. 즉,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개발했다고 해도 구글 플레이와 유튜브, 구글 지도와 G메일 등 구글 모바일 서비스 앱은 포함되는 게 아니며, 안드로이드 앱의 배포를 위한 모든 환경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체 구축해야 합니다. 과연 마이크로소프트가 구글과 다른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PC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구축할 지 궁금해지네요.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지원 종료 다가오는 윈도 10 1803 PC에 1903 설치 독려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 브라우저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 모드 실험하는 마이크로소프트
GPU 문제로 서피스북 2에 윈도 10 5월 업데이트 보류 권고한 마이크로소프트
AI 카메라 ‘애저 키넥트 개발자 키트’ 출시한 마이크로소프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