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홍콩 경찰 위치 확인 앱 제거로 뭇매 맞는 애플과 팀 쿡

홍콩 경찰 위치 확인 앱 제거로 뭇매 맞는 애플과 팀 쿡

앞서 블리자드가 홍콩 복면 금지법을 비난하고 시위를 응원하는 하스스톤 프로게이머의 상금을 몰수하고 1년 간 자격 정지를 내리면서 비난을 받고 있는데요. 이러한 비난이 애플로 옮겨 붙을 조짐입니다.

애플이 시위와 관련된 앱을 앱스토어에서 제거하자 이에 비난이 쏟아지는 가운데 앱 제거가 타당하다는 취지의 메모를 애플 CEO 팀 쿡이 전직원에게 e메일로 전달했습니다.

송환법으로 촉발된 홍콩 시위가 장기화되면서 시위에 참여한 사람들은 HKmap.live라는 앱을 통해 경찰의 이동을 파악했는데요. 실시간으로 경찰의 위치와 이동 방향을 확인할 수 있던 이 앱을 만든 목적은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을 피하도록 알려주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애플은 법 집행 기관과 시민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고, 현지 법률을 위반했기 때문에 현지 당국과 상의 한 후 앱스토어에 대한 승인을 거부했는데요. 팀 쿡은 직원에게 보낸 메모에 관련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습니다.

팀 쿡이 보낸 메모에서 문제의 앱은 경찰 검문소, 시위 지역 및 기타 정보를 크라우드 소싱하도록 허용됐고 정보들은 긍정적이었다고 했는데요. 하지만 지난 며칠 동안 홍콩 사이버 보안 및 기술 범죄국과 홍콩 사용자로부터 각 경찰을 목표로 폭력을 행사하는 데 악의적으로 사용되었다는 정보를 받았고 이는 개인의 피해를 금지한 애플 스토어의 지침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러한 팀 국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개발자들은 애플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성명서를 트위터를 통해 공개하고 웹브라우저를 통해 실시간으로 경찰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데요. 애플의 이번 조치는 중국을 얻을 지 몰라도 홍콩을 잃게 될지도 모르겠네요.

참고로 HKMap Live가 중국 앱스토어에서 제거된 유일한 앱이 아닌데요. 홍콩 시위에 대해 보도하는 쿼츠(Quartz) 앱도 중국 앱스토어에서 앞서 제거됐습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첫 부정 사용 사례 나온 애플 카드
항상 화면 켜짐 기능 넣은 애플 워치 5 등장
애플 펜슬, 스마트 키보드 지원하는 아이패드 공개
인텔 모뎀 사업부, 결국 애플이 인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