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첫인상 > [#IFA2019] LG V50S의 조연인 줄 알았던 듀얼 스크린, 주연으로 뜨다

[#IFA2019] LG V50S의 조연인 줄 알았던 듀얼 스크린, 주연으로 뜨다

LG가 상반기 G 시리즈, 하반기 V 시리즈라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발표하던 관례를 깬 것은 지난 MWC 2019였다. 비록 출시일은 상황에 따라 조정되기는 했으나 5G 상용화 일정에 맞춰 LG G8 씽큐(이하 G8)와 LG V50 씽큐(이하 V50)라는 두 개의 플래그십을 동시에 발표한 것은 매우 특이한 모습처럼 비쳐지기는 했다.

흥미롭게도 두 제품의 발표 이후 자연스레 LG의 하반기 스마트폰 전략에 눈길을 돌릴 수밖에 없었다. V50을 앞당겨 발표했으니 하반기를 채울 새로운 플래그십이 필요해진 것이다. 애플 아이폰 시리즈와 삼성 갤럭시 노트 시리즈가 이끄는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V 시리즈가 없는 LG의 버팀목이 될 제품의 중요도는 더욱 높아진 상황. 결국 LG가 IFA 2019 개막 한달 전에 티저를 공개하면서 새로운 플래그십의 등장을 예고했다.

그런데 LG는 의외의 선택을 했다. G와 V 시리즈와 다른 제품이 아니라 이 둘을 아우르는 듯한 제품을 IFA 2019에서 공개한 것이다. LG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이름은 LG V50S 씽큐(이하 V50S), 또는 LG G8X 씽큐(이하 G8X). 이름이 다르니 마치 두 제품처럼 보일지 몰라도, 둘은 일란성 쌍둥이다. 생김새도, 기능도 거의 똑같다. 유일한 차이는 5G를 쓸 수 있느냐다. LG는 5G를 상용화한 시장에 V50S를 내보내고, LTE 시장에 G8X를 등판시킨다. 즉, 우리나라처럼 5G 서비스를 시작한 국가는 V50S만 출시하는 반면 다른 나라에서는 G8X가 그 자리를 대체한다.

V50S(G8X)와 듀얼 스크린을 결합한 모습. 좌우 화면 크기가 동일해 어색함은 거의 사라졌다.

V50S와 G8X는 마치 V50과 G8의 후속 제품처럼 보여 혼동을 주지만, 사실 LG G8X나 LG V50S 모두 지난 MWC 2019에서 공개한 G8와 V50과 비슷한 방향성을 가진 제품이라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이름을 빌려 온 이전 두 제품에 비하면 하위 라인업에 가깝다. 더 높은 클럭을 가진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를 탑재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종전과 같은 퀄컴 스냅드래곤 855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스냅드래곤 855 플러스의 발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새로운 프로세서 채택은 뒤로 미뤘다.

6.4인치 OLED는 카메라 부분만 살짝 홈을 만든 물방울 노치 디자인이라 더 넓어 보이긴 한다. 하지만 두 개의 전면 카메라를 하나로 줄인 것을 감안해야 한다. 후면 카메라 역시 망원을 없애고 듀얼 카메라를 넣었다. 망원을 제외하면서 약해진 줌 성능을 보완하기 위해 3200만 화소 카메라의 중앙부를 크롭하는 방법으로 망원을 대체한다. 붐박스도 제거됐다. 그나마 제품 후면의 지문 인식을 없애고 화면 안쪽 지문 센서를 채택한 첫 LG 스마트폰이라는 점과 물방울 노치 디스플레이 덕분에 조금 신선한 느낌이 들기는 해도 직전 세대를 뛰어 넘는 제품은 아니다.

이처럼 전작과 비교해 강력한 특징을 찾기 어려운 V50S, G8X 때문인지 몰라도, 이번 IFA 2019의 LG 신제품은 듀얼 스크린이라 꼽아도 좋을 정도다. V50의 주변 장치였던 듀얼 스크린은 전작의 문제를 상당 부분 고쳐 업그레이드했으니까.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듀얼 스크린의 화면이 본체의 같은 똑같은 6.4인치라는 점이다. V50은 본체와 다른 화면 크기였기 때문에 화면을 확장하는 느낌이 덜 들었던 반면, 같은 화면 크기의 V50S(G8X)용 듀얼 스크린은 확실히 그런 찝찝함을 확실하게 날려버린다. 단지 본체와 같은 화면처럼 보이도록 물방울 노치를 적용한 점은 썩 달갑지 않다. 본체에서 빠진 카메라를 듀얼 스크린에서 보충하는 개념이라면 납득할 수 있었을 지도 모르지만…

왼쪽 USB 듀얼 스크린 케이스 아래쪽에 USB 단자가 보인다. 이번 듀얼 스크린은 무선 전송 대신 USB 직접 연결 방식으로 전원과 영상 신호를 듀얼 스크린 디스플레이로 보낸다.



하지만 화면 크기의 변화에서 끝나지 않는다. 종전 V50용 듀얼 스크린은 본체만 꽂으면 듀얼 스크린 케이스와 본체의 포코 핀을 통해 전력을 공급받아 무선으로 영상 신호를 처리하는 구조였다. 하지만 새로운 듀얼 스크린은 물론 V50S(G8X)에는 포고핀과 접점이 사라졌다. 대신 듀얼 스크린의 전력은 USB-C 단자를 통해 공급받는다. 듀얼 스크린 케이스 아래쪽 USB 단자에 V50S(G8X)을 꽂으면 곧바로 작동한다. 전력 공급 방식의 변경으로 기존 6GHz 무선 디스플레이 전송 기술을 이용한 비접촉식 디스플레이 전송 기술도 더 이상 쓰지 않는다. 무선 방식에서 USB 연결 방식을 도입했을 때 10% 정도 배터리 소모를 아낄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하단 USB-C 단자가 추가되면서 기존 듀얼 스크린보다 하단부가 좀더 길어져 더 큰 제품처럼 보인다.

새로운 듀얼 스크린은 티저에서 예고한 대로 화면의 각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화면을 180도로 펼칠 수 있던 이전과 달리 비교적 원하는 각도로 화면을 세우거나 더 기울일 수 있다. 360도로 접었을 때 듀얼 스크린의 화면을 껐던 이전과 달리 화면을 켠 채로 쓸 수도 있는데, 어디에 쓰게 될지 좀 고민이 필요해 보이는 부분이다.

듀얼 스크린 전면에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덮개를 열지 않아도 시간이나 중요 알림의 아이콘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듀얼 스크린 덮개 전면에 작은 디스플레이를 추가했다. 꺼진 상태에서는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가 있는지도 알 수 없지만, 전원을 켜면 덮개 상단에 시간과 각종 알림 정보가 단색으로 표시된다. 덕분에 더 이상 시간이나 알림을 확인하기 위해서 덮개를 여는 일을 줄일 수 있게 됐다.

일단 듀얼 스크린의 역할은 달라지지 않았다. 여전히 V50S(G8X)의 능력을 확장하는 보조 디스플레이의 역할에 충실하다. 그럼에도 변화는 적지 않다. 기존 제품에서 불편했던 점을 손보고 작동 방식을 바꿨다. 그 변화는 확실하게 느낄 수 있다. 어쩌면 V50S(G8X)보다 더 올바른 방향으로 진화한 것처럼 보인다는 게 아이러니한 일이지만…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픽셀 3에서 미리 본 안드로이드 10, 어떤 변화를 담았나?
편집 가능한 LG V50 듀얼 스크린 게임 패드, 터치 게임 대응하나 여전히 불편
전면 디스플레이에 카메라 구멍만 있는 LG Q70 출시
맥OS 카탈리나 지원 패러렐즈 데스크톱 15, 아이패드에 윈도 10 띄워 애플 펜슬로 다룬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