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첫인상 > [#IFA2019] 스마트폰 톺아보기 | 소니 엑스페리아 5

[#IFA2019] 스마트폰 톺아보기 | 소니 엑스페리아 5

소니는 지난 MWC 2019에서 기존 플래그십 스마트폰 라인업을 대폭 정리하면서 아주 간단한 이름으로 정리했다. 엑스페리아 X, 엑스페리아 XZ 등으로 불리던 이름을 엑스페리아로 단순화했다. 그리고 새로운 브랜드로써 첫 플래그십 제품인 엑스페리아 1을 발표했는데, 야심 넘치는 브랜드 변화에 비해 제품에 대한 기대치를 충족했다고 말하긴 어려운 제품이었다.

그런데 의외로 빠른 시기에 소니는 엑스페리아 1과 다른 또다른 플래그십을 IFA 2019에 내놓았다. 역시 1자리 숫자의 이름을 가진 엑스페리아 5다. 엑스페리아 5는 엑스페리아 1과 성격은 비슷하지만, 그래도 엑스페리아 1보다 한결 정리된 느낌이 든다.

엑스페리아 5는 엑스페리아 1과 마찬가지로 21대 9 화면비를 가진 스마트폰이다. 화면 크기는 6.1인치로 종전 엑스페리아 1의 6.5인치보다 작아졌다. 그래도 6.1인치면 큰 편이나 화면 비율 때문에 폭은 좁고 긴 형태다. 때문에 다른 스마트폰에 비하면 손이 작은 성인이 잡더라도 그리 큰 부담을 느끼지 않을 크기다. 다만 좌우 베젤이 약간 있고, 카메라가 있는 상단만큼 하단 베젤을 두껍게 넣어 좀더 길게 보일 수는 있다. 긴 화면 비율로 다른 스마트폰보다 세로 픽셀이 좀더 많다. 전체 픽셀 2,560×1,080의 OLED를 쓰는데, 앞서 엑스페리아 1의 4K 디스플레이보다는 줄어들었다.

엑스페리아 5가 플래그십이긴 하나 소니의 짠물 제원에 대한 고집은 여전하다. 비록 스냅드래곤 855를 탑재하기는 했어도 6GB 램과 128GB 저장 공간은 요즘 시점에서 그리 넉넉하게 보이지 않는다. 그래도 화질 강화를 위해 브라비아 TV에 넣는 X리얼리티(X-Reality) 엔진을 넣고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를 지원하는 스피커를 넣는 등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투자는 돋보인다.

후면 카메라는 모두 3개. 엑스페리아 1에도 3개를 넣었지만, 이번에는 위치를 모서리 쪽으로 옮겼다. 그런데 엑스페리아 5의 카메라는 눈에 띄는 특징이 하나 있다. 모두 1,200만 화소 이미지 센서를 쓴다는 것. f/2.4 16mm 초광각, f/1.6 26mm 광각, f/2.4 52mm 2배 줌 등 모두 같은 이미지 센서를 쓴다. 이 가운데 광각과 2배 줌은 5축 손떨림 방지가 적용됐고 예측적 위상차 자동 초점을 적용했다.

소니는 21대 9 비율 화면의 강점을 살리기 위해 엑스페리아 1의 게임 인핸서와 시네마 프로를 엑스페리아 5에도 이식했다. 게임 인핸서는 게이머가 즐기는 게임을 녹화할 수 있는 기능으로 엑스페리아 5는 음성을 녹음할 수 이는 기능을 더했다. 시네마 프로는 마치 영화를 촬영하는 것 같은 영상 녹화 앱으로 프로젝트별로 영상 클립을 만들 수 있고 카메라의 세부 옵션을 설정할 수 있다.

엑스페리아 5는 9월 중순 유럽에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800 유로 안팎. 다만 한국 출시에 대해선 단정지어 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다만 소니가 전략적으로 제품 출시 국가를 정하기로 한 상황인데다 5G 상용화를 시작한 한국에서 LTE를 위한 자급제와 알뜰폰을 위한 제품으로 내놓을 가능성은 그리 높아 보이진 않는다.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사진 작가용 모드 넣은 소니 엑스페리아 1 프로페셔널 에디션 등장
AR 헤드셋 시제품으로 고스트버스터즈 어트랙션 시험 중인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4 리모트 플레이,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확대
[#IFA2019] 스마트폰 톺아보기 | 화웨이 P30 프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