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애플, SSD 교체 불가능한 맥북프로 사용자 위해 특수한 데이터 복구 장치 준비

애플, SSD 교체 불가능한 맥북프로 사용자 위해 특수한 데이터 복구 장치 준비

macbookpro_ssd_700

*2016 MacBook Pro(15-inch, Touch Bar) 내부 모습. 빨간색으로 강조한 부분이 SSD. 사진 : iFixit

앞서 분해 전문사이트 ‘아이픽스잇‘을 통해 터치 바가 탑재된 신형 맥북프로의 내부 모습이 공개된 바 있습니다. 새로 나온 맥북프로를 뜯어보니 이전보다 수리가 더욱 어려워졌다는 평가를 했죠. 특히 터치바가 탑재된 13인치, 15인치 모델을 분해한 결과, 두 모델 모두 램뿐만 아니라 SSD까지 로직보드에 납땜 방식으로 부착되어 있어 분리가 불가능한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이는 저장공간 확장은커녕 맥북프로 수명이 다할 때까지 처음 달려 있는 SSD를 계속 써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그와 동시에 SSD나 로직보드 어느 쪽이 고장나든 SSD와 로직보드를 통째로 갈아야 한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전원 버튼 역할을 겸하는 터치 ID 센서가 보안을 이유로 처음 연결된 애플 T1 칩과 하나의 단일체를 이루기 때문에 전원 버튼이 고장 난 경우에도 로직보드를 통째로 교체해야 합니다. 당연히 로직보드에 딸린 SSD까지 같이 교체되겠지요.

* 2016 MacBook Pro(15-inch, Touch Bar) 로직보드에 달린 정체불명의 커넥터. 사진: iFixit

터치 바 모델 분해기를 유심히 봤다면, 로직보드 한쪽에 정체불명의 커넥터가 달려 있다는 것 기억하실 겁니다.

다른 커넥터와 달리 아무런 케이블이 연결되어 있지 않고, 그냥 뚜껑으로 덮여 있어 궁금증을 자아냈는데요. 당시 맥북프로를 분해한 아이픽스잇은 로직보드나 전원 버튼이 고장이 난 경우 SSD에 저장된 사용자 데이터를 이 커넥터로 추출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로직보드를 교체할 때 사용자의 중요한 데이터가 저장된 SSD도 같이 교체되는데, 애플이 어떤 식으로든 데이터 복구 방법을 만들어놓지 않았겠냐는 겁니다.

결과적으로 이 예상은 적중했습니다.

* Apple’s Customer Data Migration Tool. 사진: 9to5mac

오늘 ‘나인투파이브맥‘에 의해 커넥터의 용도가 정확히 밝혀졌습니다. 매체는 애플 수리 프로세스에 정통한 제보자를 인용해, 맥북프로에 문제가 생겨 전원이 켜지지 않을 때를 대비해 SSD에 저장된 데이터를 전송하기 위한 특수 장치를 애플 스토어와 공인 서비스 제공업체에 비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오른쪽에 있는 장치입니다. ▼

작동 방식은 우선 문제가 생긴 맥북프로에서 로직보드를 분리한 뒤 트레이처럼 생긴 장치에 장착합니다. 그리고 USB-C 케이블로 이 장치와 새 맥북프로를 연결하면 SSD가 외장하드처럼 인식돼 새 맥북프로로 전송할 수 있다게 된다고 합니다. 로직보드에 달린 ‘정체불명’의 커넥터는 로직보드와 데이터 복구 장치를 이어주는 부분 혹은 매개체를 역할을 하는 셈입니다. 그 밖에 사진을 보면 로직보드에 전원을 공급하기 위한 어댑터가 연결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이러한 장치가 완벽한 데이터 복구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애플이 고객에게 데이터 복구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러한 장치를 마련하기는 했지만, 고객에게 데이터 복구를 100% 보증하지는 않는다는 설명입니다. 또한, 제품 1년 기본 보증기간 또는 유료로 추가 2년을 제공하는 애플케어를 적용한 경우에만 무상으로 데이터 복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맥북프로 보증이 끝난 경우 유상으로라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딱히 이렇다 할 언급이 보이지 않습니다.

SSD에 문제가 없다는 가정하에 기존의 로직보드 설계 방식, 즉 SSD가 로직보드에 고정되어 있지 않았을 때는 로직보드에서 SSD만 분리한 뒤 새로운 맥북프로에 꽂으면 사실상 데이터 복구가 완료됩니다. 하지만 SSD와 로직보드가 한 몸이 된 지금은 반드시 데이터 복구 장치를 갖춘 서비스센터를 방문해야 하고, 설령 데이터 복구 장치를 동원하더라도 성공 여부는 일단 시도를 해봐야 알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지금도 그렇지만 주기적인 백업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나마 맥북프로가 고장났을 때 데이터를 복구할 수 있는 최소한의 방안이 마련돼 있다는 점은 다행이라면 다행입니다. 신형 맥북프로 구매 계획을 세운 분들은 견고하고 안전한 데이터 백업 방안도 함께 고려해야 할 듯합니다.

 

참조
9to5mac.- This is Apple’s special tool to help customers recover data from the new MacBook Pro

관련 글
터치바 탑재 2016 맥북프로, SSD 자가 교체 불가능
iFixit, 터치바 장착 15인치 맥북프로 분해기 공개
2016 맥북프로 SSD 성능 테스트 결과 공개

ONE™
글쓴이 | One_tm

애플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하는 Back to the Mac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유럽 아이폰 이용자에게 제공되지 않는 애플 인텔리전스
비전 프로의 새로운 개발 기능 중 일부는 기업용으로 제한
비전 OS2에서 더 넓고 고해상도의 맥 가상 스크린 제공
애플 비전 프로 출시 8개 국가에 한국 제외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