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40년 만에 윈도 11용 메모장에 입력하는 글자 수 표시하는 마이크로소프트

40년 만에 윈도 11용 메모장에 입력하는 글자 수 표시하는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 11의 기본 메모장에서 이용자가 줄과 열 외에 입력한 글자 수를 표시하도록 보완했습니다.

윈도 메모장은 기본 문서 앱이지만, 워드패드 같은 또 다른 앱이 남아 있던 까닭에 아주 간단한 글자를 입력하는 용도로만 기능을 제한해 왔습니다.

그런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워드패드 지원을 중단하는 대신 메모장을 강화하면서 최근 멀티 탭, 자동 저장 기능을 보완한 데 이어 이제야 문서에 입력된 글자 수를 하단에 표시하기로 했습니다.

비록 메모장 탄생 40년 만에 이를 적용한 것도 놀랍지만, 전체 글자 수는 표시하면서도 여전히 단어 수는 표시하지 않는 것을 보면 아직 보완해야 할 점이 남은 것 같습니다.

간단한 문서를 작성하는 이들에게 반가울 법한 기능을 포함한 메모장은 윈도 11 인사이더 카나리아 버전에 먼저 배포된 다음 일반에 배포될 것으로 보입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윈도 AI PC에 코파일럿 키 공식 도입 선언한 마이크로소프트
세 가지 윈도용 레거시 서비스 제거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의 워드패드 없애고 메모장 강화하는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 내 일부 오픈 소스 앱을 판매 금지하는 마이크로소프트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