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퀄컴 외 다른 칩에도 작동할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자동 초고해상도 모드

퀄컴 외 다른 칩에도 작동할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자동 초고해상도 모드

마이크로소프트는 코파일럿+ PC를 발표하면서 AI로 프레임 속도 및 그래픽을 향상하는 자동 초고해상도(Automatic Super Resolution)을 발표했습니다.

발표 당시 이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은 코파일럿+ PC 기준을 충족한 스냅드래곤 X 엘리트 제품군 밖에 없던 터라 퀄컴 고유 기능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정확한 작동 방식을 설명하지 않았지만, 퀄컴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성능 기준을 충족하는 다른 제품이 나오면 더 이상 독점적이라는 표현을 쓸 수 없다고 더버지에 설명했습니다.

다만 마이크로소프트 웹사이트에 따르면 자동 초고해상도는 기본 Arm 앱으로 실행되거나 Arm 에뮬레이션을 통해 실행되는 게임에만 적용된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이에 따라 가을에 출시되는 인텔과 AMD 프로세서가 마이크로소프트 NPU 기준을 충족해도 자동 초고해상도는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대신 올해까지 유효한 마이크로소프트와 퀄컴의 독점 계약이 끝난 이후 내년에 다른 코파일럿+ PC용 Arm 칩이 등장하면 퀄컴 독점 기능으로 더 이상 부르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첫 코파일럿+ PC ‘갤럭시 북4 엣지’ 출시에 맞춰 호환성 페이지도 연 삼성전자
스크린레이와 토픽이라는 AI 리콜의 새 기능 테스트하는 마이크로소프트
논란 일으킨 AI 리콜 기능 연기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및 AMD AI 노트북에서 출시 직후 코파일럿+ PC 기능 제공 장담 못해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