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현장에서 로봇 개 활용 테스트한 메사추세츠 경찰

현장에서 로봇 개 활용 테스트한 메사추세츠 경찰

로봇을 법 집행 기관에서 쓰려는 움직임은 종종 있어왔지만, 그 이전까지 여러 논란에 부딪쳤는데요. 여러 유형의 지능형 로봇을 실제 현장에서 테스트했던 또 다른 시도가 알려졌습니다.

미국 매사추세츠 주 경찰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지능형 로봇인 ‘스팟’을 현장에서 실험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이 실험 소식은 매사추세츠 미국 시민 자유 연합(ACLU)의 문서에서 처음으로 공개되었는데요. 스팟은 8월부터 11월까지 비무기화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보스턴 NPR 뉴스스테이션인 WBUR의 확인한 바에 따르면 이 테스트는 8월 7일부터 11우러 5일까지 진행되었음을 경찰 대변인을 통해 확인했는데요. 다만 비무기 목적으로 위험 환경에 대한 원격 탐지를 위해 폭탄반에서 운용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무장 용의자가 숨어 있을 수 있는 위험한 장소나 사람이 접근하기 위험한 지역에서 정보를 수집하는 목적이었다는군요.

이 실험에 쓰인 스팟의 정확한 제원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이를 경찰에 임대한 보스턴 다이나믹스측은 임대 계약서에 로봇으로 사람을 물리적으로 해치거나 위협하는 방식으로 사용하지 말 것을 요구하는 조항을 넣었다고 하는군요. 이는 로봇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무기화하지 않도록 판매가 아닌 임대 형식으로 제공하는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그렇더라도 여전히 로봇에 대한 우려가 적지 않은데요. 2016년 댈라스 경찰은 무장한 로봇으로 5명의 경찰관을 저격한 범인을 죽인 일이 있었는데, 현장에서 로봇을 이용하고 이러한 일이 되풀이 되면 법적으로나 윤리적인 논란을 계속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