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모바일 사업부 운영에 대해 입장 전한 LG 전자

모바일 사업부 운영에 대해 입장 전한 LG 전자

최근 LG전자 MC사업부에 대한 매각설이 나오면서 LG 전자가 스마트폰 사업에서 손을 떼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습니다.

LG 스마트폰 사업은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 적자를 이어오면서 5조원의 누적 영업 손실을 기록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MC사업부의 운영과 관련해 비관적 소문들이 돌자 LG전자가 권봉석 사장 명의의 입장문을 직원들에게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래는 입장문 전문입니다만, 모든 가능성을 열고 사업 운영 방향을 검토한다는 점에서 섣부른 판단을 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LG전자 대표이사 CEO 권봉석 사장은 20일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과 관련해 본부 구성원에게 이메일을 통해 입장을 밝혔다.

권봉석 사장은 “MC사업본부의 사업 운영 방향이 어떻게 정해지더라도 원칙적으로 구성원의 고용은 유지되니 불안해 할 필요 없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MC사업본부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최근 몇 년 동안 제품 포트폴리오 개선 등을 통한 자원 운영의 효율화, 글로벌 생산지 조정, 혁신 제품 출시 등 각고의 노력들을 해왔다. 하지만 MC사업본부는 2015년 2분기 이래 23분기 연속 영업적자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해 말까지 누적 영업적자는 5조 원 규모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 비즈니스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LG전자는 모바일 사업과 관련해 현재와 미래의 경쟁력을 냉정하게 판단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고 보고 있다.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사업 운영 방향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LG전자는 사업 운영 방향이 결정되면 구성원에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공유할 계획이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CES 2021 컨퍼런스에서 롤러블 스마트폰 작동 시연한 LG
CES 2021에서 밴더블 OLED 시연 예정인 LG 디스플레이
미니 LED에 퀀텀 닷과 나노셀까지 적용한 LG QNED 8K TV 발표
2021년형 LG 그램 공개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