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써보니! > 중국에서 왔습니다~ 샤오미 ‘미에어2’를 써보니…

중국에서 왔습니다~ 샤오미 ‘미에어2’를 써보니…

샤오미 미에어2를 집으로 모셨다. 국내 쇼핑몰에도 즐비한 공기청정기를 머나먼 중국땅에서 가져온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인터넷에 연결되어 스마트폰으로 자유롭게 조작할 수 있다는 점. 둘째, 저렴한 가격에 견줘 무척 그럴싸해 보이는 디자인, 마지막으로 뭔가 조금 다른 걸 써보고 싶은 호기심이 이유다.

미에어2는 이전 선보인 오리지널 미에어에 견줘 높이 215mm, 넓이 20mm 정도 크게 줄어든 아담한 사이즈를 갖고 있다. 소음도 10%, 전력효율도 50% 정도 개선되었다. 다만, 덩치가 작아진 탓에 공기를 정화하는 능력은 다소 줄어들었단다. 이전 미에어를 접하지 못해 비교하는 것은 어렵지만, 집 안에 놓기에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크기다.

DSC00184

작고 아담한 체구에 버튼이라곤 딸랑 한 개만 눈에 보인다. 그 흔한 LCD조차 없고 작은 불빛으로만 현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부족한 정보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표시한다. 별도 리모컨은 없다. 무선 인터넷을 이용하고 대부분의 조작도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무선 공유기와 연결을 끝내면 외부에서도 이동 통신망을 이용해 조작할 수 있다는 점이 특별하다. 직장에서 집안의 환경을 체크하고 적절하고 켜고 꺼주는 것도 가능하다. 요즘은 거의 없겠지만 만약이라도 집 안에 무선 공유기가 없다면 쓰기에 다소 심심할 수는 있겠다. 샤오미의 공유기를 쓸 필요는 없다. 다만, 802.11ac 방식이나 5Ghz 방식은 알아채지 못하니 확인이 필요하다. 

말끔하게 빠진 몸체가 꽤 매력적이다. 어설픈 회사로고도, 말도 안 되는 무늬도 넣지 않은 하얀 바디는 집안 어느 곳에 두더라도 만족스럽게 어울린다. 촘촘하게 뚫려있는 구멍은 흡입구로, 몸 전체의 대부분을 필터가 차지한다. 그 밖에 설명할 특징이 없는데, 미에어2 디자인의 가장 큰 장점은 딱히 설명할 곳이 없는 깔끔함이다. 

미에어2는 전용 필터를 이용하고, 소모품이다. 6개월 정도 쓸 수 있으며, 중국 현지에서 3만 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다. 스마트폰을 이용하면 필터의 남은 수명을 알 수 있으니 교체 주기를 넘길 일은 거의 없을 것이다. 필터 역시 국내에서 구입하기 다소 까다로운데, 배송 대행을 이용하는 경우 4~5만 원 정도로 다소 비싼편이다.

필터는 촘촘한 망으로 이뤄진 프리필터와 헤파필터, 그리고 가장 안쪽에 카본 필터까지 3중으로 이뤄져 있다. 샤오미에 따르면 1시간 안에 집 안의 미세먼지 99.7%를 제거할 수 있다고 한다. 비교적 공기가 깨끗한 한국에서 그 효과를 강하게 체감하기란 다소 어렵다.

스마트폰에 표시된 오염지수가 오르내리는 것을 보면서 간접적으로 건강해지는 것 같은 느낌을 얻을 뿐이다. 소음은 수면모드로 맞출 경우 바로 옆에 두더라도 크게 지장이 없을 정도로 조용하다. 잠자리가 예민한 이에게도 크게 불편함을 주지 않을 것이다. 최대 풍량으로 작동시키면 상당한 소음이 발생하는데, 일반적으로 쓰일 경우는 거의 없다. 

미에어를 컨트롤하는 앱은 생각보다 다양한 재주를 지니고 있다. 실내 오염도는 물론, 온도와 습도를 표시한다. 그뿐 아니라 살고 있는 지역의 대기 오염도를 알려주고, 집안의 오염도가 실외보다 높을 경우 환기할 것을 조언하기도 한다. 다만 이런 모든 기능은 한국에서 쓸 수 없다. 

게다가 그 흔한 영어조차 지원하지 않은 앱은 모조리 중국어로 이뤄져 ‘설정’ 메뉴 같은 복잡한 부분은 자세히 살피며 활용하기는 다소 어렵다. 알람만 영문으로 표시되는 묘한 모습도 보이는데, 곧 앱 전체가 영문화될 가능성을 찾을 수 있다. 이처럼 샤오미의 앱은 당장은 쓰기에 어려움이 있지만, 시간이 지나며 차차 좋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미에어2는 저렴한 가격과 만족스러운 만듦새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미밴드와 스마트 체중계 ‘미스케일’, 그리고 미에어까지 샤오미의 제품들은 생각보다도 훨씬 매력있어서 애플의 그것처럼 소위 ‘깔맞춤’의 욕구를 자극하기 충분했다.

제품의 독창성 등에 다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샤오미의 가격대비 성능은 구미가 당기는 유혹이다. 이전에 견줘 상당히 유명해진 지금에도 구입하기가 다소 까다롭고, 국내 유통 가격이 원가보다 크게 높아 모호하긴 하지만, 직접 직구를 준비한다면 한 번쯤 노려봄 직한 제품이란 점은 틀림없다.

Shougo.KIM
글쓴이 | SHOUGO(Sang Oh Kim)

일본에 살았습니다. 일본을 좋아합니다. 오타쿠 아닙니다.
IT기자 생활을 했습니다. IT를 좋아합니다. 오타쿠 아닙니다.
shougo.kim@techg.kr
You may also like
샤오미 레드미 워치 4 국내 출시
라이카 통해 샤오미 14 시리즈 10월 말 발표 확인
샤오미 폴더블폰 ‘믹스 폴드3’ 공식 발표
8월 14일 공식 발표 전 믹스 폴드3 공개한 샤오미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