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현장 조립으로 소개된 애플 매킨토시 포터블

현장 조립으로 소개된 애플 매킨토시 포터블

macintosh30여년 전 애플의 신제품 발표 행사는 어떤 모습일까? 이 기사가 좋은 힌트가 될 듯합니다. 위민복 님이 번역하신 프랑스 맥제네레시옹 기사입니다. 화려하고 삐까뻔쩍 하지는 않지만, ‘공대 마인드’ 충만한 8~90년대 애플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아주 흥미로운 얘기가 실려 있습니다.

애플 노트북 무게가 무려 7 킬로그램이나 나가는 시절이 있었다는 것도 놀랍지만, 프레젠테이션에 마더보드가 나오지를 않나 스피커 부품을 직접 박지 않나 여러가지 부품을 뚝딱뚝딱 조립해 노트북을 완성해 나가는 장면도 그저 신기하기만 합니다.

“유튜브에서 찾을 수 있는 수많은 예전 애플 기조연설 중에서도, 1989년 장-루이 가세가 시연했던 매킨토시 포터블 프리젠테이션은 정말 놀라웠다.

이 영상은 꼭 다시 볼 가치가 있다. 당시 장-루이 가세는 애플 제품개발을 맡고 있었으며, 배터리로 돌아가는 최초의 맥인 매킨토시 포터블을 그때 선보였었다.”

현장 조립으로 소개된 매킨토시 포터블

 


참조
Albireo’s PowerBook

관련 글
• 27년이나 묵은 매킨토시에 인터넷을 연결할 수 있을까? Yes!
• 클래식 매킨토시와 아이패드가 만나면 이런 모습. ‘2015년판 매킨토시’ 컨셉 디자인
• 잡스의 집 차고에서 컴퓨터 조립 키트인 ‘애플 I’을 만들며 애플이 시작되었다.
• 오래된 맥을 버려서는 안 되는 이유

ONE™
글쓴이 | One_tm

애플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하는 Back to the Mac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아이패드 프로의 탠덤 OLED 성능 극대화 위한 애플 M4 칩 공개
2026년 말까지 애플 비전 프로 후속 제품 없을 듯
비전 프로의 연간 판매 대수 낮춰 잡은 애플
실제 사람을 보는 듯한 3D 공간 페르소나 적용한 애플 비전프로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