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이용자 자가 수리 프로그램 발표한 애플

이용자 자가 수리 프로그램 발표한 애플

애플이 자사 제품을 이용자 스스로 고칠 수 있는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발표했습니다.

지금까지 애플 제품은 공인된 서비스 제공 업체 및 사설 수리 업체를 통해 주요 부품을 교체했는데요.

이번 자가 수리 프로그램 발표로 이용자가 일부 부품을 직접 수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자가 수리 가능 제품은 서비스 기한이 남아 있는 아이폰 12와 아이폰 13을 시작으로 M1 맥으로 확대될 예정이지만, 구형 제품에는 해당되지 않습니다.

교체 가능 부품은 디스플레이, 배터리, 카메라 등으로, 교체에 필요한 부품, 도구 및 설명서는 애플이 제공합니다.

또한 파손, 고장 등의 이유로 교체 후 떼어 낸 부품을 애플에 반납하면 새 제품 구매에 활용할 수 있는 크레딧을 제공합니다.

다만, 자가 수리 프로그램을 통해 부품 교체에 실패한 경우에 대한 대응책이나, 반납 부품의 매수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애플이 직접 자가 수리용 부품을 정품 개념으로 판매하는 것인 데다, 다른 애플 장치에서 가져온 부품으로 교체를 허용하지 않아 불만은 계속 될 듯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2022년 미국에서 시작되는데, 한국에서 이 프로그램을 언제 시행할지 알 수 없습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엔비디아의 ARM 인수에 대해 소송 제기하는 미국FTC
3세대 컴퓨트 플랫폼 스냅드래곤 8cx Gen 3 발표한 퀄컴
차기 플래그십용 스냅드래곤 8 Gen 1 모바일 플랫폼 발표한 퀄컴
2022년 등장할 애플 헤드셋에 4K 디스플레이와 M1급 성능 갖출 것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