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성능 제한 둔 GPU로 중국 판매 나선 엔비디아

성능 제한 둔 GPU로 중국 판매 나선 엔비디아

엔비디아가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미국 정부의 수출 규제를 피할 수 있는 GPU를 준비했다고 로이터가 전했습니다.

엔비디아가 출시한 GPU는 A100을 개량한 A800으로 엔비디아 링크를 통한 칩 간 초당 데이터 전송 속도를 600GB에서 400GB로 줄였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엔비디아 대변인은 “이 GPU가 중국 고객을 위한 엔비디아 A100의 대안 제품”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미국 정부 테스트를 충족하면서 제한을 넘는 프로그래밍을 할 수 없다”고 밝혔으니 미 정부 테스트 요건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과 러시아가 AI 훈련을 할 수 없도록 미국 기술을 포함한 반도체 수출을 중지했고, 이에 따라 엔비디아와 AMD 등 기업이 영향을 받아 왔습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지포스 RTX 4070Ti로 돌아올 것으로 보이는 RTX 4080 12GB
녹아 내린 지포스 RTX 4090 전원 케이블에 의견 밝힌 엔비디아
엔비디아 RTX 4090서 전원 커넥터 녹는 현상 발생
‘검증된 우선 순위’ 구매 프로그램 테스트 중인 엔비디아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