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써보니! > 아이폰6에 연동한 안드로이드웨어, 대안으로 쓸만하다

아이폰6에 연동한 안드로이드웨어, 대안으로 쓸만하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웨어를 올린 스마트워치를 제대로 이용하려면 반드시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스마트폰이 필요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웨어 스마트워치에 대한 안드로이드 구속이 해제됐다. 안드로이드웨어 스마트워치를 아이폰과 연동해 쓸 수 있게 된 것이다. 구글은 9월 1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iOS용 안드로이드웨어 출시 소식을 알리고 지금 아이폰과 연동할 수 있는 조건과 스마트워치, 그리고 기능에 대해 소개했다.

구글 블로그에 따르면 iOS용 안드로이드웨어는 iOS 8.2 이상 버전이 설치된 아이폰5, 5c, 5s, 6, 6 플러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와 연동해서 쓸 수 있는 스마트워치 제품은 공식적으로 ‘LG 워치 어베인’ 뿐이다. 하지만 이용자들이 직접 테스트한 결과 구글의 발표와 달리 모토360과 G워치 R 등 종전의 다른 안드로이드웨어 워치도 아이폰과 연동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드로이드웨어, 아이폰 지원 시작

구글의 발표와 동시에 기자가 직접 아이폰6와 LG 워치 어베인을 연동해 보았다. iOS용 안드로이드 앱을 설치하고 LG 워치 어베인과 페어링하는 과정은 일찍이 안드로이드에서 하던 것과 그닥 다르지 않다. 두 장치의 연결이 잘 안될 때는 스마트워치를 초기화하고 다시 시도하면 문제 없이 연결 된다. 연결을 마치면 아이폰의 캘린더와 이메일에 대한 접근을 요구한다. 이를 허용하면 각각의 카드를 통해 관련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손목에 찬 스마트워치에서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장점 가운데 하나인 앱 알림은 부족함 없다. 메시지, 이메일, SNS에서 날아오는 알림을 휴대폰을 꺼내지 않더라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애플워치와 아이폰을 연동할 때처럼 똑똑하게 작동하지는 않는다. 예를 들어 애플워치는 아이폰을 이용하고 있을 때 들어오는 알림을 표시하지 않는 반면 안드로이드웨어 기반의 스마트워치는 그런 스마트함은 갖추지 않았다. G메일을 빼고 안드로이드 스마트워치에서 곧바로 답장을 할 수 없는 점도 아쉽다.

↑안드로이드웨어와 아이폰 연동으로 알림 받는 모습

아이폰에 iOS 안드로이드 웨어를 깔면 걸음 수와 심장 박동 수를 측정할 수 있지만, 아이폰의 건강 및 활동 앱과 연동되진 않는다. 그래도 구글 나우 음성 검색 기능은 이용할 수 있다. 시계에 대고 “OK 구글”이라 말한 뒤 찾고자 하는 키워드를 말하면 그에 대한 결과를 보여주는데 이를 선택하면 아이폰에서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웨어 스마트워치를 직접 연동해 이용해보니 그냥 권장 환경을 말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미 애플워치가 출시된 이후에 안드로이드웨어를 쓸 수 있다보니 그 감흥이 덜한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애플이 이처럼 권장 환경이 아닌 상황에서 많은 제약을 가진 것 때문에 iOS용 안드로이드웨어 앱의 출시를 승인한 게 아닐까 싶기도 하다. 제대로 쓰려면 아이폰과 애플워치 조합이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것일 수도 있어서다. 그렇다해도 비싼 애플워치에 부담을 느끼고 간단하게나마 앱 알림과 같은 정보를 손목에서 확인하려는 이에게 안드로이드웨어 스마트워치는 좋은 절충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앞으로 제대로 된 기능을 쓸 수 있을지 어찌 알겠나.

원문 출처 | 블로그 liverex.net

김남욱
글쓴이 | 김남욱 (LiveREX)
흥미진진한 IT / 모바일 이야기를 다양한 시점에서 전하기 위해 항상 직접 보고, 듣고, 느끼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liverex@techg.kr
You may also like
미국인 5명 중 3명이 자율 주행 중 비전 프로 착용 우려
구형 윈도 10을 크롬OS 플렉스로 유도하려는 구글
보증 끝난 픽셀 워치에 수리 대신 제품 할인 제공하는 구글
블루투스 키보드는 되고 마우스는 안되는 애플 비전 프로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