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바늘 달린 스마트워치 ‘LG 워치 W7’ 한국 출시

바늘 달린 스마트워치 ‘LG 워치 W7’ 한국 출시

LG 전자는 실제 아날로그 시계처럼 시분침이 돌아가면서도 디스플레이를 갖춘 스마트워치 LG 워치 W7을 V40과 함께 미국에서 출시한 바 있는데요. 하지만 미국만 출시했던 이 제품의 한국 출시에 대해선 묵묵부답이었는데, 한국 출시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LG 워치 W7은 디스플레이만 있는 일반 스마트워치와 달리 실제 시분을 표시하는 바늘을 갖고 있는데요. 디스플레이를 켜지 않아도 일반 시계처럼 쓸 수 있는데, 시계로만 쓰면 한번 충전으로 100일 이상 작동합니다. 단 디스플레이를 함께 쓰면 배터리는 이틀 동안 작동하고, 디스플레이를 쓸 수 없을 만큼 배터리가 없는 상황에도 시계 모드로 3일 더 작동합니다.

LG 워치 W7은 구글 웨어 OS로 작동하는 스마트 워치여서 구글 플레이에서 관련 앱을 내려받아 실행할 수 있고, 시계 화면도 자유롭게 바꿀 수 있습니다. 단, GPS와 심박 센서 등 몇 가지 센서가 없어 일부 앱은 기능을 제대로 쓰기 힘들 것 같군요. LG 워치 W7은 17일 국내에 출시되고 가격은 39만9천 원이라는군요.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15일부터 예약 판매 들어가는 LG G8
[#MWC19] LG V50용 듀얼 스크린에 대한 LG의 오판
[#MWC19] 생각보다 담백했던 LG G8 ThinQ의 첫인상
LG, MWC 2019에서 LG G8과 LG V50 동시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