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HDD 대신 SSD를 윈도11 저장장치로 요구 중인 마이크로소프트

HDD 대신 SSD를 윈도11 저장장치로 요구 중인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가 PC 제조사들에게 2023년까지 SSD를 윈도 11 탑재 PC의 기본 저장 장치로 채택하도록 압력을 넣고 있다고 톰스하드웨어가 밝혔습니다.

톰스하드웨어는 데이터스토리지산업 분석회사인 트렌드포커스의 경영진 브리핑을 인용해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윈도 11은 64GB의 기본 저장 공간을 요구할 뿐 SSD나 하드디스크 같은 장치 형태는 별도로 규정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SSD와 HDD의 성능으로 인해 부팅 속도나 다이렉트스토리지 및 안드로이드 하위 시스템 등 일부 기능의 지원 차이가 존재하는 상황입니다.

때문에 상당수 PC에 SSD를 기본 탑재하고 있지만, SSD와 HDD의 가격 차이로 인해 저가 PC는 여전히 HDD를 적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가 PC 제조사에게 SSD 채택을 강력하게 권고 중이어서 2023년 이후 HDD를 기본 탑재한 완제품 PC는 줄어들 것 같습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백도어 형태의 새 멀웨어 영향 받은 마이크로소프트 익스체인지 서버
2세대 ARMv9 기반 ARM 코어텍스 CPU 코어 발표
메타버스 표준 포럼 결성한 메타와 마이크로소프트
러시아에서 윈도 10과 윈도 11 다운로드 막힌 듯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