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태블릿에 최적화한 윈도 11 작업 표시줄 테스트하는 마이크로소프트

태블릿에 최적화한 윈도 11 작업 표시줄 테스트하는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가 태블릿에 최적화한 윈도 11 작업 표시줄에 대한 테스트를 다시 진행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2월 윈도 11의 작업 표시줄에 대한 개선 사항을 추가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제거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9월 8일 공개한 윈도 11 인사이더 프리뷰 빌드 25197에서 투인원 태블릿 장치를 위한 최적화된 작업 표시줄을 다시 추가했습니다.

이 작업 표시줄은 접힌 상태와 확장된 두 가지 모드를 갖고 있는데, 접힌 상태에서는 최소 아이콘만 표시됩니다.

확장한 상태에서는 노트북보다 더 두꺼운 작업 표시줄과 큰 아이콘을 표시해 좀더 터치하기 쉽도록 바꿨습니다.

이 기능은 윈도 11 인사이더 프리뷰에 차례로 배포되므로 실제 정식으로 적용되기까진 시간이 걸릴 듯하네요.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빠른 설정 패널에서 윈도 스튜디오 효과 확인 가능
윈도 11 장치와 스마트폰 핫스팟 연결 간소화하는 마이크로소프트
안드로이드 11을 윈도 11 하위 시스템에 실으려는 마이크로소프트
엔비디아 GPU의 성능 저하 야기한 윈도 11 22H2 업데이트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