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보안 칩 설계 및 운용 노하우 공유하는 구글 오픈 타이탄 프로젝트 발표

보안 칩 설계 및 운용 노하우 공유하는 구글 오픈 타이탄 프로젝트 발표

구글은 자체 데이터 센터는 물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노트북 등 구글 클라우드와 연동되는 모든 엣지 장치에 타이탄이라 부르는 보안 칩을 내장하고 있습는데요. 타이탄 칩은 장치의 신뢰성을 확인하고 클라우드간 전송되는 데이터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데, 그동안 구글 제품의 신뢰성을 강화하는 데 이용되어 왔습니다.

그런데 구글이 타이탄 칩을 설계하고 운용해 온 모든 노하우를 공개하고 신뢰성 높은 장치를 개발할 수 있도록 오픈 타이탄 프로젝트를 시행합니다. 이는 타이탄 칩을 오픈 소스로 내놓는 것은 아니라, 구글이 타이탄 칩을 만들었던 경험을 기반으로 어떤 환경과 방향으로 보안 칩을 설계해 왔는지 업계에 정보를 공유하는 것입니다.

구글 이 프로젝트를 내놓은 것은 신뢰성 높은 하드웨어를 내놓기 위한 RoT(Roots of Trust) 칩의 개발을 지원하는 것인데요. RoT 칩은 운영체제에서 항상 신뢰하는 컴퓨팅 모듈로 암호화 작업과 전원을 켜고 운영체제가 시작되는 과정에서 장치의 무결성을 입증해 시스템을 보호하는 데 매우 중요한 기능을 담당합니다.

보안 칩은 PC나 노트북 같은 장치에 탑재되어 있고 모바일 장치에도 적용되고 있는데요. 여기에 랜 카드와 유무선 공유기, IoT 장치 등 수많은 컴퓨팅 장치에서 앞으로 더 많이 쓰일 것에 대비해 구글이 높은 보안 수준의 고품질 RoT 설계 및 통합 가이드라인 구축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시작한 것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영국 케임브리지의 비영리 회사 로우리스크 CIC(lowRISC CIC)가 주도하는데요. 이밖에 ETH 취리히(ETH Zurich), G+D 모바일 시큐리티(G+D Mobile Security), 구글, 누보톤 테크놀로지(Nuvoton Technology), 웨스턴 디지털(Western Digital)을 포함한 파트너들도 지원에 나선다는군요.

다만 구글은 오픈 타이탄 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진 칩이나 제품을 구글 클라우드와 연계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즉, 타이탄 칩으로 만든 구글 제품간 연동하고 있는 현재 시스템 안으로 오픈 타이탄 프로젝트를 끌어들이려는 것은 아니며, 어디까지나 보안 칩 생태계를 풍성하게 만들기 위한 협력 프로젝트라고 입장입니다.

PHiL
글쓴이 | 칫솔(PHILSIK CHOI)

직접 보고 듣고 써보고 즐겼던 경험을 이야기하겠습니다.
chitsol@techg.kr
You may also like
구글 글래스 익스플로러 에디션 종료 앞두고 마지막 업데이트 등장
권한 탈취로 악용 가능한 구글 및 삼성 카메라 앱 취약점 드러나
프로젝트 나이팅게일로 미국인의 건강 데이터 수집해 온 구글
21억 달러에 핏비트 인수한 구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