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새소식 > 개인정보보호 위반에 따른 기록적인 합의금 지불하는 구글

개인정보보호 위반에 따른 기록적인 합의금 지불하는 구글

구글이 위치 기록을 중단한 상황에서도 사용자를 추적하도록 만든 기만적 설정으로 인해 미국 40개 주가 참여한 집단 소송에 합의했습니다.

구글은 위치 추적 설정을 끄더라도 웹 및 앱 활동 설정을 그대로 추적 가능한 형태로 유지해 구글 지도를 제외한 앱에서 사용자 추적을 유지했습니다.

이러한 사실이 AP를 통해 2018년에 보도된 이후 개인정보보호 침해 관련 소송이 시작됐고, 40개 주가 참여하는 거대 소송으로 바뀌었습니다.

구글과 40개 주 법무장관은 해당 소송에 대해 3억9천200만 달러에 합의했다고 밝히는 한편 2023년부터 구글이 이행해야 할 조건도 추가됐습니다.

이번 합의에 따라 구글은 위치관련 계정 설정을 켜거나 끌 때 이용자에게 더 많은 정보를 표시하고, 위치 추적에 대한 정보를 더 잘 보이도록 해야 합니다.

또한 구글이 수집하는 위치 데이터 유형과 향상된 ‘위치 기술’ 페이지에서 사용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특정 유형의 위치 정보 활용을 제한했습니다.

이번 합의금은 개인정보보호 역사상 기록적인 금액이지만, 또 다시 빅테크 기업의 풍부한 자금력으로 문제를 해결했다는 비판에서 벗어나긴 어려울 듯합니다.

Editor_B
글쓴이 | Editor_B
언제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습니다.

news@techg.kr
You may also like
픽셀 폴드 추정 렌더링 등장
차기 픽셀폰 위한 텐서 G3 칩 개발 중인 구글
서비스 종료 준비 중인 구글 스트리트 뷰
최소 3년 업데이트 보장 받는 픽셀 워치

Leave a Reply

error: Content is protected !!